권민아, 연일 文 정권 저격
"윤미향 사태, 마땅치 않아"
"표현은 자유 아닌가" 발끈
현 정부 지지자들 향해 반격
배우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현 정부를 겨냥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권민아는 지난 28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성폭행범 조두순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언급하며 "다들 머리가 저와 달리 똑똑하셔서 모든게 마땅하고 잘 이해가 되시나보다. 표현은 자유이지 않느냐"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저는 너무 황당하고 이런 상황들이 마땅하다 생각하지 않고 이해하기도 힘들다"며 "제 생각을 너무 공개적으로 표현했다고들 하니 무서워서 자유도 못 누리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 말대로 생각 표현은 나만 볼 수 있는 일기장에 비공개로만 쓰겠다"며 "대신 당신들도 꼭 그렇게 하시길"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권민아는 '강력 성범죄자를 세금으로 생활비 걱정 없이 경찰관 경호 아래 편안히 생활을 보장해주는 이해할 수 없는 세상'이라는 한 누리꾼들의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배우 권민아와 그의 과거 문재인 정부 비판 글/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배우 권민아와 그의 과거 문재인 정부 비판 글/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이는 권민아가 앞서 현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가 일부 누리꾼들이 불만을 쏟아낸 것에 대한 심경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당시 권민아는 "남은 시간 이제는 무엇을 기대하고 바라고 희망하기보다는 사건 사고없이 무사히 빨리 지나가기를, 새님들도 언젠간 제대로 된 판단을 할 수 있는 나라가 되기를"이라며 "국민들이 아무리 열을 내어도 이 나라가 지금은 신경 하나 안 쓸테니 흘러가는대로 사는 수 밖에. 다들 살기힘든 나라지만 열 내지 마시고 그냥 힘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LH 사태,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바꿔치기 의혹 등을 나열하며 "이런 논란이 있는 자체가 너무나도 창피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권민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과거 학교 폭력, 성폭력 피해 사실과 AOA 지민에게 당한 괴롭힘 등에 대해 토로한 바 있다. 당시에도 현 정권의 부동산 정책,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두려움 등을 언급해 일부 누리꾼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다음은 권민아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다들 머리가 저와 달리 똑똑하셔서 조두순이 출소해서 국민들 세금으로 생활하는 것 과 피해자의 두려움, 윤미향 국회의원..자리에 있으신게, 그리고 기타 등등 모든게 마땅하고 잘 이해가 되시나봐요 표현은 자유잖아요? 잘 이해하시는 분들이 있듯이 반대로 저는 너무 황당하고 이런 상황들이 마땅하다 생각지 않고 이해하기도 힘들어서요. 생각과 표현. 저도 자유를 누린거에요. 제 생각을 너무 공개적으로 표현 했다고들 하니 무서워서 자유도 못 누리겠네요 여러분들 말대로 생각표현은 나만 볼 수 있는 일기장에 비공개로만 쓸께요 대신 당신들도 꼭 그렇게 하시길..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