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대 하이틴스타 김정훈·이승현 '마이웨이' 출연
연기 활동 중단 후 순탄치 않았던 인생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1970년대 스타 김정훈, 이승현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1970년대 스타 김정훈, 이승현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가 데뷔부터 삶의 시련까지 똑 닮은 1970년대 하이틴 스타 김정훈, 이승현의 '평행 이론' 같은 인생을 조명한다.

29일 밤 10시 방송되는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1970년대 '얄개 신드롬'의 쌍두마차, 배우 김정훈과 이승현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김정훈은 1965년 5살에 영화 '이 세상 끝까지'로, 이승현은 1966년 6살에 '육체의 길'로 데뷔했다. 1961년 동갑내기 두 배우의 공통점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1970년대 최고의 하이틴 영화로 꼽히는 '고교 얄개' 시리즈에서 호흡을 맞추며 '얄개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두 사람은 고교 얄개에 출연하며 지금의 원빈, 장동건, 김수현만큼의 인기를 누렸다. 김정훈은 "(이승현과) 61년 소띠 동갑이다. 비슷한 인생을 살았다. 60년도에 데뷔, 70년도에 날렸다!"며 남다른 인연을 과시했다. 두 배우는 추억의 영화 '고교 얄개'를 감상하며 추억을 돌이켜본다.

고교 얄개 이후 승승장구할 일만 남은 줄 알았던 두 사람은 돌연 연기를 중단하고 각자 새 출발을 위해 유학길에 올랐지만 순탄치 않았다고 고백한다. 김정훈은 해외에서 사업을 시작했지만 실패 후 스트레스로 심근경색을 앓았고, 이승현은 어머니의 사업이 실패한 뒤 돈을 벌기 위해 안 해본 일이 없을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다. 그러나 이들에게도 희망과 행복의 빛이 비추기 시작했다. 김정훈은 미얀마에서 윤활유 사업을 시작하며 한 번의 실패 후 다시 사업에 재기의 기회를 노리고 있고, 이승현은 재혼 후 아내와 함께 일을 하며 행복을 되찾았다. 삶의 시련을 극복하고 인생의 빛을 꿈꾸며 도전하는 두 배우의 이야기를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날 수 있다.

두 사람의 가족 이야기도 공개된다. 사업 때문에 혼자 미얀마에 두고 온 아내와 연락이 끊긴 김정훈의 사연이 전해진다. 또 이승현은 연락 두절된 아버지를 찾기 위해 읍사무소를 찾고, 그곳에서 이승현도 몰랐던 숨겨진 가족사가 공개된다. 이 밖에도 두 배우가 원로 배우 남포동을 찾아가 아역 배우 시절을 추억하는 모습도 담길 예정이다.

'얄개 신드롬'의 쌍두마차, 배우 김정훈과 이승현의 새로운 인생 이야기는 29일 밤 10시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