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에 대한 솔직한 심경
유깻잎 "최고기, 경제적 안정"
"딸과 함께 살려고 돈 모으는 중"
'강호동의 밥심' 유깻잎 / 사진=SBS플러스 제공
'강호동의 밥심' 유깻잎 / 사진=SBS플러스 제공


유튜버 유깻잎이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양육권을 전 남편 최고기에게 넘긴 이유를 밝힌다.

29일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가수 김상혁, 이수진, 모델 지연수, 유깻잎이 출연해 이혼에 대한 솔직한 심경과 그동안 방송에서 말하지 못한 파격적인 후일담을 털어놓는다.

그중에서도 유깻잎은 딸의 양육권을 전 남편 최고기에게 넘기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딸의 성장 환경을 위해 경제적으로 안정된 최고기에게 양육권을 맡기게 됐다는 유깻잎은 나중에라도 딸과 함께 살 수 있도록 열심히 돈을 모으고 있다고 말한다.

이어 딸에게 널 버린 게 아니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며 그동안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든다.

이수진은 화제가 된 27살 연하 전 남자친구와의 이야기를 전한다. 당시 남자 친구가 준 800만 원짜리 청혼 반지가 알고 보니 남자친구 어머니 카드로 산 반지였다고 밝힌 그는 데이트 도중 그의 어머니에게서 전화가 왔다며 수화기 너머로 들린 호통 소리를 재연해 웃음을 자아낸다.

김상혁은 현재 찐빵 사업 매출 월 3천만 원의 잘 나가는 사업가의 면모를 드러내기도 한다. 이어 전성기 시절 강호동에게 깐족대다가 크게 제압당한 한 선배의 모습을 목격했다며 녹슬지 않은 예능감을 뽐낸다.

‘강호동의 밥심’은 29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