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전 비하인드
2002 월드컵 토크
'월클' 손흥민 소환?
'쓰리박' / 사진 = MBC 제공
'쓰리박' / 사진 = MBC 제공


'쓰리박' 박지성과 이영표가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 웃음을 유발한다.

28일 밤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에서 박지성은 이영표와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한 2002년 월드컵 포르투갈 전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다.

선공개된 영상에는 2002 월드컵을 떠올리며 신나게 추억 토크를 펼치는 박지성과 이영표의 모습이 담겼다. 온 국민이 붉은 악마가 되어 한 마음으로 즐겼던 2002 한일 월드컵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며 유쾌한 웃음을 전한다.

이영표가 "최고의 경기 딱 하나만 뽑으라면?"이라고 질문하자, 박지성은 "월드컵 첫 출전, 첫 골을 넣은..."이라며 레전드 골 장면이 탄생한 포르투갈 전을 꼽는다. 이영표는 "그거 누가 어시스트했지?"라며 미워할 수 없는 뻔뻔함으로 무장해 자신의 도움을 강조했고, 박지성은 자랑을 시작한 그에게 "보는 관점이 다르구나"라고 맞받아치며 티격태격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영표는 박지성의 반박에도 불구하고 "네 인생의 골을 내가 어시스트했네"라며 당당하게 자신의 지분을 주장하고, 이어 "내가 그때 슈팅 때렸으면 어떻게 됐겠어"라고 질문하는 이영표에게 박지성은 어이없다는 듯 "욕 먹었겠지"라고 대답, 선배 이영표 잡는 후배 박지성의 영표 몰이가 신선한 웃음을 예고했다. 지난 제주 라이딩 당시 후배 이청용에게 호되게 지성 몰이를 당했던 박지성은 또 한 명의 월클 후배 손흥민을 급 소환해 이영표로 하여금 식은땀을 뻘뻘 흘리게 만들었다는 후문이 전해져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 방송에서는 박지성과 이영표가 섬진강 라이딩을 떠난다. 이들은 자전거를 타며 정겨운 시골 정취를 만끽하는 것은 물론, 2002 월드컵 4강을 이끈 거스 히딩크 감독이 깜짝 인터뷰를 통해 반가운 인사를 전하며 월드컵 직후 네덜란드 리그로 스카우트하고 싶었던 원 픽 선수를 공개한다고 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지성과 이영표가 19년 만에 털어 놓는 2002 월드컵 비하인드 스토리와 티격태격 케미는 28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되는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