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진솔한 인터뷰
"스무살 이영지 부럽다"
유재석도 깜짝 놀란 진심
'컴백홈' 예고/ 사진=KBS 제공
'컴백홈' 예고/ 사진=KBS 제공


그룹 샤이니 키가 KBS2 예능 ‘컴백홈’의 온라인 스핀오프인 ‘컴백홈 TV’에 출연해 자신의 20대를 돌아본다.

개그맨 유재석의 친정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컴백홈’이 오는 4월 3일 첫 방송되는 가운데 오늘(26일) ‘컴백홈TV’ 2회가 공개된다. 지난 1회에서는 유재석, 이용진, 이영지의 첫 상견례 현장이 담겨 3MC의 찰진 케미로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린 바 있다.

‘컴백홈TV’ 2회에서는 샤이니 키, 아이즈원 예나, SF9 인성이 ‘청춘 대표’로 출연해 비밀방출 AI ‘비방봇’이라고 주장하는 유재석, 이용진, 이영지와 비대면 인터뷰를 가질 예정이다. 이 가운데 키가 데뷔 14년차 아이돌 선배라인답게 재치와 깊이 모두를 겸비한 인터뷰를 선보인다고 해 기대감이 고조된다.

최근 녹화에서 키는 “초등학생 친구들에게 나는 그냥 가사 잘 맞히는 아저씨”라며 철저한 자기객관화를 통해 유쾌한 웃음을 안긴다. 이어 자신의 스무살을 돌이켜보면서 “(올해 스무살인) 이영지를 생각하면 많이 부럽기도 하다. 나의 개인적인 발전이 아니라 샤이니의 키로서만 많이 애쓰고, 내가 어떤 아이인지 보여주고 싶다는 것에 대한 갈증이 되게 심했던 것 같다”며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처럼 전에 없이 진중한 키의 모습에 유재석은 “왜 그동안 이런 토크를 안했는지 모르겠다”며 키의 이야기에 깊은 공감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샤이니 키, 아이즈원 예나, SF9 인성은 ‘청춘’의 의미를 3인 3색의 시각으로 들여다 본다. 이에 ‘청춘 대표’들의 꾸밈없는 매력과 솔직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컴백홈TV’에 기대감이 수직상승한다.

‘컴백홈’은 스타의 낯선 서울살이 첫걸음을 시작한 첫 보금자리로 돌아가 그곳에 현재 진행형으로 살고 있는 청춘들을 만나고 응원을 전하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오는 오는 4월 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며, ‘컴백홈TV’는 오늘(26일) 오후 5시 2회가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