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 환상의 철판 불쇼
'수미산장' 이유리가 요리 솜씨를 뽐냈다. / 사진제공=SKY, KBS
'수미산장' 이유리가 요리 솜씨를 뽐냈다. / 사진제공=SKY, KBS


SKY와 KBS가 공동제작하는 예능 '수미산장'을 찾아온 '대용량 누나' 이유리가 '요리계의 에디슨'답게 '닭게탕'과 '스모어' 등 색다른 요리 열전은 물론, 모두를 감탄시킨 철판 불쇼까지 선보이며 산장지기들의 입을 쩍 벌어지게 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수미산장'에서는 이유리, 허경환이 알 꽉 찬 암꽃게를 한 상자 가득 들고 산장을 찾아왔다.

이유리는 "오늘은 제가 '닭게탕'을 해 드리겠다"고 하자 박명수는 "그런 요리가 있냐"며 놀라워했다. 김수미표 닭볶음탕 양념에 먹음직스럽게 손질한 꽃게가 투하되는 모습을 보자 박명수도 "진짜 맛있긴 하겠다"며 군침을 삼켰다. 여기에 김수미가 게 등딱지에 달걀물을 부은 신메뉴 '게딱지 달걀찜'까지 시도하자 이날의 밥상에 대한 기대감이 치솟았다.

닭게탕이 익는 동안 이유리는 "쇼를 한 번 보여드리겠다"며 손끝으로 철판 위에 불을 옮기는 '불쇼'를 몸소 선보였다. 이유리의 생각지도 못한 진기명기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하며 깜짝 놀랐고, 허경환은 "철판 요리를 전문적으로 배워서 그렇다"며 함께 의기양양했다. 이유리는 채소 위에 럼을 뿌리고 손끝으로 불을 옮겨 먹음직스러운 채소 철판볶음을 완성해냈다.

마침내 닭게탕과 게딱지 달걀찜, 채소 철판볶음이 모두 한 자리에 놓인 식탁이 완성됐다. 산장 식구들은 모두 "이런 건 처음 먹어본다"면서도 놓칠 수 없는 맛에 '폭풍 흡입'을 멈추지 못했다.

식사 후에는 다시 이유리가 초간단 홈메이드 디저트 스모어를 선보였다. 스모어란 크래커나 쿠키 사이에 초콜릿과 마시멜로를 넣어 구워 먹는 디저트로, 이유리는 이를 위해 미리 에어프라이어를 들고 오는 치밀함을 보였다. 따라 하기 쉽지만 맛만큼은 '명품'인 스모어 맛에 모두가 "여기가 미국인 줄 알았다"며 남다른 시식평을 내놨다.

'요리계 에디슨' 이유리의 맹활약에 김수미는 "유리가 내 뒤를 이어라"고 후계자 임명 발언을 했다. 이유리는 "선생님 뒤를 이으려면 따뜻한 마음부터 닮아야 한다"며 웃었다.

'수미산장'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40분 SKY와 KBS2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