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 허경환
유행어 "궁금하면 500원"부터 사기 사건까지
개그맨 허경환이 믿었던 동업자에게 27억 원을 사기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수미산장' 허경환 /사진=채널 SKY와 KBS
'수미산장' 허경환 /사진=채널 SKY와 KBS


25일 방송된 채널 SKY와 KBS 공동제작인 ‘수미산장’에서는 허경환이 잘 생긴 외모로 주목은 받았지만 막상 코너 흥행이 잘 되지 않던 힘든 시기를 회상한다.

그는 “‘꽃거지’ 코너를 짤 때도 처음에는 ‘이건 안 된다’며 냉랭한 반응이 나왔다”며 “녹화를 떠 보고 반응이 별로면 편집하기로 해서 압박감이 컸지만, ‘궁금하면 500원’ 덕분에 완전히 흥행했다”고 밝혔다.

전국민이 다 아는 유행어 “궁금하면 500원”은 배우 장동건도 시상식에서 직접 써 허경환을 놀라게 했다. 허경환은 “시상식에서 장동건 씨를 처음 봤는데, ‘이번 대상 타실 것 같아요?’라고 물었더니 ‘궁금해요? 궁금하면 600원’이라고 하시더라. 100원 더해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고생을 딛고, 닭가슴살 사업가로서도 승승장구하던 허경환에게도 힘겨운 일이 있었다. “동업자에게 무려 27억원을 사기당했다”는 이야기에 김수미는 “실화야?”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허경환은 “웃음을 주는 직업인데 힘든 얘기는 하기 싫어서 거의 숨기고 살았다”며 “5년 전 갑자기 사무실에 빚 받으러 온 사람들이 들이닥쳤는데, 상당 기간 공장 대금마저 밀렸다고 하더라”며 청천벽력 같은 사기를 당한 때를 떠올렸다.

허경환이 통장 몇 년치를 맞춰보니 빚이 생긴 것은 운영의 잘못이 아니라, 동업자의 사기 때문이었다. 그는 “제품은 잘 알지만 경영에 무지했던 내 탓”이라면서도 “이 형과는 정말 몇 년간 친했는데...내가 이 사람을 만나서 뭘 한 건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씁쓸함을 표했다.

그러나 다행히 빚은 모두 청산됐고, 허경환은 “회사도 여전히 잘 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재밌는 사실은, 사실 이 회사를 세 명이 같이 시작했다”며 “사기 친 사람 말고 나머지 한 명은 손 털고 나가도 되는데 또 끝까지 있어주더라. 그런데 이 의리 있는 형을 소개해 준 사람이 바로 사기꾼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허경환의 사연에 박명수는 “사람을 잃는 와중에도 또 사람을 얻게 되는구나”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허경환이 동업자라고 설명한 양모씨는 2010~2014년 허경환이 운영하던 식품 유통업체 '허닭'에서 감사 직책을 맡아 일했다. 양 씨는 회사를 경영하며 법인 통장과 인감도장, 허경환의 인감도장을 보관하며 자금 집행을 좌우하는 등의 중책을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 씨가 빼돌린 회사자금은 총 27억 3000여만원에 이른다. 그는 자신이 운영하던 별도의 회사에 돈이 필요할 때마다 회사 자금을 수시로 빼낸 것으로 드러났으며, 확인된 계좌 이체 횟수만 총 600여 차례에 달했다. 또 양씨는 허경환의 이름으로 주류 공급계약서에 서명하고 도장을 찍고, 약속어음도 발행해 사용했다.

동업자는 징역 3년 6개월을 받았다. 지난 2월 재판부는 피해회사의 회계와 자신이 운용하던 회사들의 회계를 구분하지 않고 마음대로 뒤섞어 운영하면서 저지른 범행으로 횡령액이 27억원을 넘고 남은 피해 금액도 상당히 크다"며 "사기로 편취한 1억원은 범행 시점으로부터 9년이 다 되도록 전혀 갚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동업자의 실형 소식에 허경환은 "좀 비싼 수업료지만 덕분에 매년 성장하고 회사는 더 탄탄해진 것 같다. 이젠 허경환이 아닌 제품을 보고 찾아주는 고객분들 그리고 제 개그에 미소짓는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더욱 신경써서 방송하고 사업하겠다"고 심경을 전히기도 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