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호, 일일 알바생
98kg에서 68kg까지
"그 이후에 연락 와?"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윤경호가 영화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는 영업 4일차 모습이 그려졌다.

윤경호는 아침 식사를 하며 차태현, 조인성과 대화를 나눴다. 그는 "봉준호 감독님의 '옥자'에 캐스팅이 됐는데 살을 찌워달라는 부탁이 있었다"라며 "자신있다고 했는데 그 뒤로 '군함도'에 캐스팅이 됐다. 조건이 있었다. 류승완 감독님이 '저 배우가 살을 20kg 이상 뺄 수 있으면 캐스팅하겠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경호는 "'옥자' 찍을 때는 98kg로 시작해서 '군함도' 때는 68kg정도 까지 뺐다"라며 30kg 이상 감량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조인성은 "그 이후에 연락오냐"라고 물었고, 윤경호는 "안 오지"라고 답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