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이 꼽은 결혼 상대로 좋은 농벤져스 1위는?
'맛남의 광장' 스틸 / 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스틸 / 사진제공=SBS


SBS '맛남의 광장'에서 결혼 7년 차 한고은이 본 '결혼 상대로 좋은 남자 랭킹'이 펼쳐진다.

25일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는 가자미를 활용한 다양한 레시피 개발로 울산 가자미 어가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점심 식사가 끝난 후 멤버들이 치열한 요리 대결을 펼치는 동안 백종원과 김동준은 시민들에게 대접할 떡 공예를 배우기 위해 떡 공방을 찾았다. 백종원은 처음 도전하는 떡 공예에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서툰 솜씨를 보였다. 반면에 김동준은 의외의 떡 공예 실력을 발휘했다. 백종원이 힘들어하는 떡 꽃잎을 한 번에 만들며 기세등등한 모습을 보인 것. 김동준은 백종원에게 자신이 만든 꽃잎을 보여주며 "선생님 이렇게 예쁘게 만들어 보세요"며 백종원을 약 올리기도 했다. 이에 백종원은 참지 못하고 발끈했다. 평소 백종원에게 구박받던 김동준의 전세 역전 모먼트에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저녁과 함께 찾아온 백야 식당에서는 한고은이 뽑은 결혼상대로 좋은 남자 랭킹이 진행됐다. 본격적인 요리 전, 농벤져스와 함께 토크를 이어가던 한고은은 양세형을 향해 "여자 입장에서 결혼하고 싶은 남자는 세형 씨"라며 양세형을 극찬하기 시작했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장난기 가득한 눈빛으로 백종원을 포함한 순위를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때 고민하는 한고은을 향해 기대에 찬 눈빛을 보내는 농벤져스의 모습이 포착됐다. 한고은의 대답을 들은 농벤져스는 순식간에 희비가 교차 된 표정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모두를 긴장하게 만든 백종원을 포함한 농벤져스 중 한고은이 뽑은 결혼하고 싶은 남자 1위는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본격적인 백야 식당 요리가 시작되고, 백종원은 자신을 향한 한고은의 팬심에 화답하듯 한고은의 인생 요리인 잔치국수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국수 러버'라는 한고은은 "어린 시절에 어머니가 많이 해주셨던 음식"이라며 잔치국수에 얽힌 추억을 얘기했다. 이후 백종원은 한고은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진한 육수의 잔치국수를 완성했다. 진한 국물을 맛본 멤버들과 한고은은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깊은 잔치국수의 맛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고은은 뜨끈한 국물 맛에 외투까지 벗으며 본격적인 먹방에 돌입했다.

침샘을 자극하는 백종원표 잔치국수와 한고은의 폭풍 공룡 먹방은 25일 밤 8시 55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