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컬투쇼' 스페셜 DJ 출연
"역주행 인기, 나는 누리지 못했다"
"브레이브걸스 잘 버텨줘서 고마워"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걸그룹 EXID 출신 배우 하니(안희연)가 역주행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를 응원했다.

하니는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원조 역주행의 아이콘’이기도 한 EXID 하니는 최근 역주행 중인 브레이브걸스에 대해 “솔지 언니가 지금을 누리라고 조언을 해줬다고 하는데 너무 멋진 말인 것 같다”며 “나는 당시 누리지 못했다. 외줄타기 하는 것 같았고, 살얼음판 걷는 기분이었다. 일희일비하지 말자는 마음이었는데, 마음껏 누릴 껄 그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하니는 “브레이브걸스에게는 잘 버텨줘서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브레이브걸스를 통해 다른 후배들도 희망 잃지 않고 꿈을 키워갈 수 있을 것 같다. 그 꿈을 지켜내줘서, 잘 버텨줘서 고맙다”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하니는 동생 안태환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동생이 군 제대하고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같은 소속사다. 연기로는 선배”라고 밝혔다.

이에 DJ 김태균이 “동생이 ‘펜트하우스’에 나왔냐”고 묻자 하니는 “맞다. 천서진(김소연 분) 동생 남편으로 출연했다”면서 “안태환 화이팅”이라고 응원했다.

하니는 현재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에 이란주 역으로 출연 중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