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현빈X김우빈X황인엽에게 연기자 길 추천
"요즘 지켜보는 친구? 빅톤 허찬"
'대한외국인' 홍석천,/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홍석천,/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방송인 홍석천이 차세대 한류 스타를 예고한다.

2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은 연극 ‘스페셜 라이어’로 똘똘 뭉친 홍석천, 정태우, 배우희, 그리고 일일 부팀장 양준일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연예계와 요식업계에서 모두 성공적으로 자리 잡으며 남다른 감각을 지닌 홍석천은 이날 “제가 찍으면(?) 잘 된다”며 운을 뗀다. 이에 MC 김용만이 “어떤 사람들이 있냐”고 묻자 홍석천은 “현빈 씨가 고등학교 때 저와 무대를 같이 했다. 그때 연기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고, 연극 영화과를 진학해 지금 성공했다“며 과거 현빈과의 인연을 공개해 주변을 놀라게 한다.

이어 홍석천은 ”김우빈 씨에게도 모델 일만 하던 시절에 연기자의 길을 추천했다. 이후 연기자로 변신해 한류 스타가 됐다. 또 황인엽 씨도 모델보다는 연기하는 게 좋겠다고 추천했고 연기 선생님도 소개해 줬다. 그때 연기를 배우고 소속사에 들어가서 지금의 황인엽이 됐다”고 밝히자 모두 홍석천의 안목에 대해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아이돌 계에서도 점찍어둔(?) 차세대 스타가 있다고 밝힌 홍석천은 ”요즘 지켜보고 있는 친구가 있다. 바로 빅톤의 허찬이다. 나는 미소, 음성, 눈빛을 본다. 그 삼박자를 고루 갖춘 친구다. 연기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

그의 남다른 감각이 퀴즈에서도 발휘될 수 있을지는 2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