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준호 /사진=MBC
'라디오스타' 김준호 /사진=MBC


개그맨 김준호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유튜브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 사비를 쓴 사건을 설명한다.

2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다사다난한 인생 1막을 마치고 핑크빛 인생 2막으로 다시 사는 4인 이계인, 김준호, 황혜영, 랄랄과 함께하는 ‘生 어게인’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준호는 본업인 개그맨 이외에도 가수, 사업가, 크리에이터 등 다양한 분야에 도전장을 내미는 ‘프로 자기 계발러’다. 일찌감치 유튜브 채널 ‘얼간 김준호(마켓찰리)'를 개설해 크리에이티브로 변신을 꾀했다.

김준호는 구독자와 ‘구취(구독 취소)’ 밀당을 벌인 짠내 비화를 밝힌다. 그는 “영상을 업로드 할수록 구독자가 줄더라. 5만 명이 훅 빠져나갔다”며 떠나가는 구독자를 막기 위해 눈치를 보며 콘텐츠 업로드를 미뤘다고. 이에 김구라는 “영상이 올라오면 구독한 걸 알고 취소하는 거다”라고 거들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전해진다.

이어 김준호는 구독자를 늘리기 위해 사비를 탈탈 턴 사연도 들려준다. 김종민과 유튜브 채널 ‘킴덤’으로 의기투합한 그는 “’킴덤’ 구독자가 10만 명이 될 때까지 나를 만나 구독을 인증하면 만 원을 주겠다고 공약을 걸었다. 실제로 돈을 줄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라며 구독자 매수(?)를 위해 몇백만 원을 쓴 예상 밖 에피소드를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유튜브에서 상승 기류를 탄 절친 김대희를 볼 때 진심으로 배가 아프다고. 김대희는 ‘개그콘서트’의 인기 코너 ‘대화가 필요해’를 ‘밥 묵자’라는 이름으로 선보여 높은 화제성과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김준호는 “김대희의 유튜브 콘텐츠 '밥 묵자'가 대박이 났다. 출연하려고 배우와 가수들이 줄 서 있다”고 귀띔하며 "아이고 배 아파"라고 진심으로 부러워한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 외에도 김준호는 “차태현과 데프콘은 꼬마들”이라며 이들과 남다른 속도 대결을 펼쳐 위풍당당 왕좌 타이틀을 차지한 사건, 술자리에서 소원을 빌었다가 타인에게 '정자 관리'를 담당하게 한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김준호는 ‘라디오스타’ 레전드 무대로 꼽히는 ‘낙인(원곡 임재범)’을 뛰어넘을 새로운 무대를 준비했다. 김준호는 절규하듯이 노래해 젊은 층까지 사로잡은 천둥 호랑이 권인하 버전 '만약에(원곡 태연)' 무대를 꾸민다. 천둥 호랑이 아닌 ‘김준호랑이’ 버전 ‘만약에’는 어떤 모습일지 본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더한다.

김준호가 처음으로 선보일 김준호랑이의 ‘만약에’ 무대는 오늘(24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