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호X양세찬 케미
요리 황금손 인증
댄스 일타 강사
'와일드 와일드 퀴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와일드 와일드 퀴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와일드 와일드 퀴즈' 윤은혜가 야생에서 다양한 음식들을 만들어냈다.

23일 MBN과 NQQ에서 동시 방송된 '와일드 와일드 퀴즈'(이하 '와와퀴')에서는 강원도 영월에서 게스트 윤은혜와 함께하는 둘째 날, 식재료를 걸고 퀴즈 대결을 펼치는 멤버들(이수근, 박세리, 양세찬, 이진호, 이혜성, 밥굽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언택트 시대, 자발적 고립 속에서 펼쳐지는 야생 생존 쿡방 퀴즈쇼 '와와퀴'는 뻐꾸기 산장에서 벌어지는 맞힌 자는 먹고, 틀린 자는 굶는 진정한 승자 독식 예능이다.

전날 온종일 쫄쫄 굶은 윤은혜와 이혜성은 아침을 먹겠다는 일념으로 전력 질주했다. 윤은혜는 박세리에 이어 2등으로 퀴즈존에 도착하며 승부욕을 드러냈고, 5개 퀴즈를 연속으로 맞히는 아침 생존퀴즈에서 1등 양세찬에 이어 2등으로 성공, 식재료를 획득했다. 윤은혜는 치즈가 듬뿍 들어간 마르게리타 화덕피자와 겉바속촉(겉은 바삭, 속은 촉촉) 바게트, 샐러드를 만들어 야생 속 이태리 윤식당을 오픈했다.

양세찬은 이날 1등으로 부대찌개 재료를 획득해 먹음직스러운 부대찌개를 완성했다. 그러나 다른 멤버들이 이태리 윤식당에만 관심을 주자 양세찬이 관심을 끌기 위해 택한 방법은 '어머니 전화 찬스'. 양세찬은 어머니와 통화하며 모두의 시선을 돌렸다. 하지만 어머니가 박세리를 언급하며 "그 언니 건들지 마. 위험해"라고 조언하자 당황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세리는 장난스레 눈을 흘겼고, 양세찬은 급하게 변명을 쏟아내 폭소를 유발했다.

아침 식사 후 휴식 시간, 이진호의 제안으로 퀴즈 최약체 이혜성을 위한 속성 과외가 펼쳐졌다. 특히 1세대 아이돌 베이비복스 출신 윤은혜가 댄스 일타 강사로 변신하며 이혜성의 댄스 문제점을 치료했다. 윤은혜의 도움으로 자신감을 얻은 이혜성은 제시의 '눈누난나' 댄스 무대를 선보이며 언니, 오빠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저녁 식재료는 한우 소꼬리. 이진호와 양세찬은 가위바위보로 미리 팀원을 정했다. 이진호는 이수근, 박세리, 밥굽남과 '밥탄소년단' 팀을, 양세찬은 윤은혜, 이혜성과 '눈누난나' 팀을 각각 이뤘다. 1라운드는 2인 1조 줄넘기하며 귤 먹기, 2라운드는 줄넘기 뛰면서 스피드 퀴즈 '영화', 3라운드는 줄넘기 뛰면서 스피드 퀴즈 '속담'이었다. 순발력은 물론, 체력이 바탕이 돼야 하는 대결로, 젊은 혈기인 '눈누난나' 팀에도 승산이 있어 보였다.

그러나 1라운드부터 체력이 바닥난 '눈누난나' 팀은 결국 3라운드에서 '밥탄소년단' 팀에 패하고 말았다. 이로써 이혜성은 8주 연속 저녁 ‘굶요정’이 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귤 먹기부터 '영화', '속담' 스피드 퀴즈까지 몸을 던진 양세찬은 체력이 바닥나며 제대로 걷지도 못했다. 그는 숨을 헐떡이며 제작진을 향해 "이렇게까지 해야 돼?"라고 원망을 토해내 폭소를 자아냈다.

'속담' 퀴즈에서 살신성인 활약으로 팀에 승리를 안긴 이진호도 지쳐 넋이 나간 모습. 양세찬은 카메라 감독을 소환, 그런 이진호의 얼굴을 화면에 가득 담았다. 넋이 나가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하는 이진호를 보며 그는 배꼽을 잡았다. 양세찬은 "술 잔뜩 마신 다음 날 모습"이라며 절친 이진호와의 추억을 떠올려 웃음을 유발했다.

'밥탄소년단' 팀이 얻은 한우 소꼬리는 산적 밥굽남의 용작두를 거쳐 진귀한 음식으로 변화했다. 이수근은 참새구이 맛 소꼬리 화로구이를, 박세리는 후추 향이 가득한 소꼬리찜을, 밥굽남은 최초로 도전하는 소꼬리 통 바비큐를 각각 완성했다. 비록 윤은혜는 이틀 연속 저녁을 굶는 신세가 됐지만, 아란치니에 이은 냉이된장국을 끓여 대접, 소꼬리 한상차림에 봄 내음을 추가했다.

승리의 주인공인 이진호는 소꼬리 한상차림과 냉이된장국을 먹으며 떨어진 기력을 회복했다. 그러나 '먹방'의 즐거움도 잠시, 그는 벌을 조심하라는 양세찬의 경고를 무시했다가 벌침에 목을 쏘이는 봉변을 당했다. 이진호의 고통은 멤버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양세찬은 쌤통의 눈빛으로 "술병 나, 벌에 쏘여"라고 이진호를 놀렸다.

이날 게스트로 온 윤은혜는 마지막까지 저녁을 못 먹은 것에 "다음에 또 불러주시면 진짜 두끼는 먹고 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와와퀴' 멤버들은 언제든지 환영이라고 말하며 윤은혜와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