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작가로 활약
영화 '미인도' 계기
"놀이처럼 재미있어"
배우 김규리 / 사진 = 피플어스 제공
배우 김규리 / 사진 = 피플어스 제공


배우 김규리가 3월 2개의 전시회에 참여해 미술 작가로서 대중과 만난다.

김규리는 지난 9일부터 오는 5월 23일까지 오산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三월의 三 인'전(展)에 참여하는 것은 물론, 지난 23일부터 4월 4일까지 종로구 아트센터 일백헌에서 진행되는 '신, 문자도'전에도 참여해 화가로서의 작품 세계를 선보인다.

김규리는 2008년 영화 '미인도'에서 신윤복을 연기한 것을 계기로, 꾸준한 창작활동을 펼쳐왔으며 '三월의 三인'전에서 한국 전통회화 기반의 여러 습작과 '일월오봉도', '장생도'와 같은 완성도 높은 중, 대형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신, 문자도'전에서는 서예와 민화의 만남이라는 기획전인 만큼 임옥상 민중화가와 호흡을 맞춰 '규리의 그림, 놀이'라는 작품을 출품했다. 김규리 작가는 평소 방송 촬영이나 해외여행 시 스케치북이나 화첩과 같은 휴대가 간편한 재료에 볼펜, 붓펜, 사인펜 등을 이용해 수목을 기반으로 한 사군자, 설경산수화 등을 제작해 왔다고.

이번 '신, 문자도'전에 대해 김규리 작가는 "평소 그려보고 싶던 주제들을 보물찾기 하듯, 마음의 상자에서 하나하나 꺼내어 나열하였다. 한 작품 마치면, 다음 작품을 그려내는 것이 마치 놀이를 하는 것처럼 재밌었다"고 밝혔다.

또한 오산시립미술관 측은 "김 작가의 '그리기'에 대한 열정과 예술가로서의 가능성에 주목한 것은 물론,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공립미술관에서 처음으로 그녀의 초대전을 마련했다. 편안한 마음으로 오셔서 김규리 작가의 그림을 통해 조금이나마 휴식을 얻어가셨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