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남현희 /사진=E채널
'노는 언니' 남현희 /사진=E채널


국가대표 펜싱 선수 출신 남현희가 출산 경험과 산후 조리 노하우에 대해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된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언니들의 템플스테이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멤버들은 스님과 산책을 하며 자신의 운명과 삶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 가운데 남현희는 “선수 생활을 하며 가장 값어치 있는 것은 ‘경험’인 것 같다. 돈주고 살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템플 스테이를 성공적으로 마친 멤버들은 팀복 제작을 위해 스타 디자이너 부부 스티브J와 요니P를 만났다. 이에 남현희는 남다른 그림 솜씨를 발휘, 멤버들의 종목이 모두 담긴 그림을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남현희는 결과물을 본 후 “너무 뿌듯하다”고 털어놨다.

또 만삭인 김은혜가 깜짝 방문하자, 멤버들 중 유일한 ‘엄마’인 남현희는 그녀를 위해 출산부터 산후 조리까지 자신의 노하우를 방출했다. 남현희는 “모유를 몸에서 잘 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몸살온 것처럼 아프다”라고 말했다.

특히 부끄러워하면서도 가슴 마사지에 대해 언급하며 “남편이 도와줘야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20년간 대표팀에서 활동하며 국제대회에서 99개 메달을 획득한 후 선수생활을 마감한 남현희는 최근 월드스타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E채널 ‘노는 언니’ 등 다양한 방송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