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 "악역 할 땐 CF도 안 들어와"
"내성적 성격 때문에 버릇 없단 오해 받아"
이유리가 '수미산장'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SKY, KBS
이유리가 '수미산장'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SKY, KBS


SKY와 KBS가 공동제작하는 예능 '수미산장'에 새로운 손님으로 찾아온 배우 이유리가 "소심하고 내성적인 성격이라 데뷔 초에는 '네 가지가 없다'는 오해를 받았다"고 고백한다. 또 "요즘 연민정을 뛰어넘는 캐릭터를 만났다"고 말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오는 25일 방송될 '수미산장'에는 김수미의 '아들딸'이자 요리 명콤비로 사랑받고 있는 이유리, 허경환이 등장한다. 이날 두 사람을 둘러싼 '루머'가 도마에 오른 가운데, 명품 연기로 사랑받는 이유리는 "사실 너무 내성적이어서 '인사도 안 하고 예의없다'는 오해를 받은 적이 많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박명수는 "그런 사람이 연기는 어떻게 했나"며 궁금해했다. 이유리는 "연기는 내가 아니니까…"라고 '명답'을 내놨다. 김수미도 "연기는 이유리가 남의 인생을 얘기하는 것"이라고 추가 설명을 했다.

정은지는 조심스럽게 "나도 언니에 대한 루머를 들은 게 있는데, 연민정 이후에 센 역할들만 골라 하신다더라"고 물었다. 이에 이유리는 "오히려 반대였다"며 "그 후 코믹 연기도 많이 했고.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했는데 '달라졌다'는 평가를 듣다가도 결국은 연민정으로 기억하시더라"며 강렬한 악역을 맡은 뒤의 후유증에 대해 털어놨다.

이유리는 "악역이 약 광고하면 독약일 것 같아서 그런지, 광고도 안 들어온다"고 '웃픈' 경험에 대해 토로했다. 그러다가 "최근 연민정을 넘는 캐릭터를 만났다"고 깜짝 고백해 산장지기들을 놀라게 했다.

이유리가 만난 '연민정을 뛰어넘는 인생 캐릭터'의 정체는 오는 25일 밤 10시 40분 SKY와 KBS2에서 방송되는 '수미산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