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청춘스타 김찬우, '불청' 출연
김찬우 "공황장애로 터널 못 들어가"
"활동 때도 약 먹고 일해"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90년대 청춘스타 김찬우가 SBS '불타는 청춘'을 통해 공황장애를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는 김찬우가 출연했다.

김찬우는 "'불타는 청춘' 6주년 된 것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열혈 시청자 입장에서 이 재료들로 요리 맛있게 해서 '불청' 식구들과 맛있게 먹으려고 준비해왔다"며 한가득 준비해온 식재료들을 늘어놨다.

이어 "이번에 6주년 기념이라 큰 결심하고 왔다. 6년 전 '불청' 섭외로 PD, 작가들과 만났는데 김부용을 추천했다. 그 다음 주에 출연했다. 윤기원 씨는 3년 전부터 추천했다. 윤기원 씨가 노래도 잘하고 재능이 많다"며 '섭외 일등공신'의 면모를 보였다. 그러면서 "양평, 곤지암 등 장소도 섭외 많이해드렸다. 출연자, 장소 섭외에 많은 도움을 줬는데 입금은 하나도 안 해주더라. 내가 더러워서 나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찬우는 공황장애 사실을 고백했다. 그는 "공황장애가 심해서 거의 집에만 있고 활동을 잘 안 했다"고 근황을 밝혔다. 이어 "터널을 잘 못 들어가서 여기 양양에 올 때도 터널이 있는 새 길이 아닌 구 도로로 왔다"고 이야기했다.

언제부터 공황장애를 겪었느냐는 물음에 "꽤 오래됐다. 20년 넘었다"고 답했다. 이어 "활동할 때도 약을 먹고 일한 거다. 2~3년 잠잠하다가 또 발생한다. 많은 분들에게 온다. 살다보면 답답하거나 갑갑할 때가 있는데 공황장애 초기 증상이다. 감기처럼 왔다가 사라지는 경우도 있고 계속 남아있어서 괴롭히는 분들도 있다"고 전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불청' 멤버들과는 반갑게 인사나누며 "나는 여기 늘상 있었던 사람 같다"며 친화력을 드러냈다. 윤기원과는 더 각별한 인연을 자랑했따. 김찬우는 윤기원에 대해 "'순풍산부인과'에 직업 이상한 걸로 최다 나왔던 분인데 저와 잘 맞아서 형, 동생 하며 친하게 지내다가 윤기원 씨가 개인적으로 아픔이 있어서 연락을 끊었었다. 우리가 취미도 비슷하다. 방송하면서 15년 만에 만난다"며 오랜만의 만남에 기뻐했다.

김찬우는 '불청'을 위해 햄버거 100인분을 준비해오기도 했다. 그는 "사는 데 58만 원 들었다"며 '불청'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