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청춘스타 김찬우, '불청' 출연
김찬우가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SBS
김찬우가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 90년대를 주름잡았던 초절정 하이틴 스타 김찬우가 출연한다.

23일 밤 11시 15분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는 제작진이 6년간 러브콜을 보냈던 김찬우가 등장한다.

김찬우는 과거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과 시트콤 '순풍산부인과' 등 다수의 작품으로 활약하면서 당대 최고의 인기를 모았다. 특히 '순풍산부인과'에서는 의찬이 아빠 역으로 웃음을 불어넣었다. 그동안 '불청'에서 '청춘들이 가장 보고 싶어 하는 친구'로 언급됐던 것은 물론, '불청' 게시판에도 시청자들의 출연 요청이 쇄도했던 주인공이었다.

'불타는 청춘' 이승훈 PD는 "팬이다. '불타는 청춘'에 딱이다. 꼭 출연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인터뷰에서 밝히며 그에 대한 섭외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고, 6년에 걸쳐 러브콜을 보내며 공을 들였다.

그런 김찬우가 드디어 '불타는 청춘' 6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시청자 대표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축하 현수막을 직접 제작해왔을 뿐만 아니라 출연자와 제작진을 위해 특별 점심까지 손수 준비하며 '불청'의 찐팬다운 면모를 선보였다.

숙소에서 김찬우를 발견한 청춘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연수와 안혜경은 소녀팬으로 돌아가 수줍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 청춘들은 반가움에 "왜 이제야 왔냐"며 물었고, 김찬우는 그동안 수많은 러브콜에도 쉽게 출연하지 못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김찬우는 '불타는 청춘'을 1회부터 빠짐없이 챙겨본 애청자라고도 밝혔다. 심지어 '불청'을 위해 숨은 조력자 역할을 자청한 것은 물론, 시종일관 유쾌하고 솔직한 입담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최성국은 김찬우에게 "하고 싶었던 게 있냐"고 물었다. 이에 김찬우는 고민도 하지 않고 "동해면 바다, 바다면 입수!"라며 입수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생각지 못한 김찬우의 깜짝 제안에 당황한 청춘들은 갑자기 각자의 질병을 고백(?)하며 열외를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찬우의 소원대로 바다에 도착한 청춘들은 입수를 걸고 모래사장에서의 치열한 한 판 승부를 벌였다. 이에 청춘들은 입수를 모면하기 위해 각종 몸 개그와 반칙이 난무, 양보 없는 승부가 펼쳐졌다.

입수 중독(?)에 걸려버린 김찬우와 입수를 피하려는 청춘들의 운명은 23일 밤 11시 15분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