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승지, 유튜브 푸하하TV '심야신당' 출연
최근 근황부터 이상형까지 고백
MBC '진짜 사나이' 태도 논란 심경
"몇 년 동안 방송 안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정호근의 심야신당'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정호근의 심야신당'


개그우먼 맹승지가 과거 악플로 인해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지난 19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정호근의 심야신당'(이하 '심야신당')에는 맹승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정호근은 "왜 맹승지라는 이름을 갖게 됐나?"라고 물었다. 맹승지는 "원래 내 이름이 김예슬이다. 3월에 입사를 하고 4월에 내 이름이 너무 흔하니까 개그맨으로서 조금 바꾸고 싶었다. 뭐로 바꿀까 고민하던 중 우리 강아지 이름이 설탕이다. 그래서 백설탕으로 바꾸려고 했는데 그건 안 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작명소에 가서 이름 5개를 받아왔다. 정말 말도 안 되는 거였다. 그중 맹승지가 가장 평범해서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정호근은 "본명을 썼으면 아주 예쁜 희극배우 소리를 들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맹승지는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관해 "22살 때부터 연극을 오래 했다. 그래서 연기를 좋아하는데 코로나 때문에 오래 못한다. 영화나 드라마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상형에 대해서는 "상대방이 돈이 없어도 결혼할 수 있다. 느긋하게 해도 되는데 진짜 제대로 된 사람을 만나고 싶다. 말하는 걸 너무 좋아해서 말하는 것만 통해도 된다. 영화 한 편을 보더라도 30분 동안 수다 떨 수 있는 사람이다. 말하다 보면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안다. 어른스럽고 존경할 수 있는 남자를 만나고 싶다"고 소망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정호근의 심야신당'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정호근의 심야신당'
맹승지는 데뷔 이후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방송에 대한 어려움을 겪었다고 했다. 그는 "28살에 데뷔했는데 그전까지는 너무 행복한 사람이었다. 그런데 방송을 하고 나서 인생 28년 살면서 먹은 욕보다 방송 활동 1년 먹은 게 가장 컸다"고 말했다.

더불어 "어떤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팔굽혀펴기를 하는 상황이 있었다. 그 방송을 위해 체력 훈련을 한다고 PT를 받았다. 그때 여자는 무릎을 구부리고 하는 거라고 배웠다"면서 "당시 많은 동료와 스태프가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피해를 주면 안 되겠다'는 마음에 빨리 끝내고 싶어서 배운 대로 했다. 그런데 나를 처음 보는 사람들이 'XX녀'라고 욕을 엄청 하더라. 데뷔하자마자 욕을 많이 먹으니까 3년 정도는 사람 만나기가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방송도 몇 년 동안 안 하고 공연을 계속했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