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영, 코 성형 고백
"지금은 붓기 많이 빠졌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TV조선 ‘미스트롯2’ 가수 김의영이 성형을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의 '특별 초대석'에서는 '미스트롯2' 양지은, 홍지윤, 김의영이 출연했다.

김의영은 '미스트롯' 시즌1에서 탈락 후 '미스트롯2'에 재도전, 결승전에 진출해 최종 5위를 차지했다.

이날 김의영은 "마스터 점수가 2위였는데, 인기가 없어서 5위까지 떨어졌다. 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려면 분발해야겠다"라고 말헀다.

이어 "시즌2에 재도전하기 전에 콧구멍이 너무 많이 보여서 코를 내리고 다시 세웠다. 지금은 붓기가 많이 빠졌다"라고 성형 사실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난 시즌1에서는 본선에서 바로 탈락했다. 시즌2를 나가보니 마스터 분들의 기준점이 높아졌고, 더 나은 모습을 보여야겠다는 부담감이 컸다. 요즘은 코를 너무 세워서 마이크가 부딪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원래는 음치였다는 김의영. 그는 "23살때부터 노래에 관심이 많았는데 노래를 정말 못해서 부모님이 가수를 할 애가 아니라고 말렸다. 난 정말 노력파다. '전국 노래자랑'을 보고 노래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장려상을 타고 가요제를 많이 다녔다"고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