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차청화, 가수로 데뷔할 뻔
컨츄리꼬꼬 기획사와 미팅 하기도
차청화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차청화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배우 차청화가 가수로 데뷔할 뻔한 사연부터 개성 넘치는 대학 시절까지 공개한다.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대기만성 친구들 특집 ‘고생 끝에 비스 온다!’로 꾸며지는 가운데 개그맨 부부 김원효, 심진화와 배우 차청화, 뮤지컬 배우 박혜나가 출연해 다양한 볼거리와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차청화는 데뷔 전 노래방을 즐겨 다녔음을 밝혔다. 당시 노래방에서 녹음한 테이프로 대형 기획사에 지원하기도 했는데 그 결과 여러 기획사에서 미팅 제안을 받았다고.

그중 컨츄리 꼬꼬 소속사로 유명한 월드뮤직에서 ‘여자 컨츄리 꼬꼬’ 느낌이 난다며 미팅을 했지만 자신이 없었던 차청화가 정중히 거절했다는 후문.

녹화장에서는 차청화 절친들의 예고 없는 폭로전이 이어졌다. 차청화의 대학 후배인 MC 박나래는 “차청화 선배가 배꼽티를 즐겨 입었다”며 대학 시절 개성 넘치던 그를 회상했다.

이에 심진화 역시 “차청화 허리가 장난 아니다”라며 증언을 추가했고, 현장에서는 즉석 허리 사이즈 측정이 이루어졌다.

한눈에 보기에도 군살 없는 탄탄한 허리라인을 자랑하던 차청화는 사이즈 측정 결과 21.7인치라는 놀라운 수치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차청화의 정신을 혼미하게 한 절친들의 생생한 증언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작품 속 신스틸러 차청화의 센스 넘치는 입담은 3월 23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