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오늘(23일) 첫방
김희철, 사고로 공익 판정
'강철부대' 김희철./사진제공=채널A, SKY
'강철부대' 김희철./사진제공=채널A, SKY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공익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3일 오후 '강철부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새 예능 '강철부대'는 24명의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들이 각 부대의 명예를 걸고 겨루는 밀리터리 팀 서바이벌 프로그램. 부대당 4명씩 총 24명의 예비역이 출연, 최고의 군사 전문가들이 설계한 체력, 정신력, 합동심 등 각종 미션에서 살아남는 최종 우승팀을 가리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전략 분석팀으로는 MC 김성주를 필두로, 슈퍼주니어 김희철, 개그맨 장동민, UFC 선수 출신 방송인 김동현, 이달의 소녀 츄, 청와대 경호원 출신 최영재가 출연해 특수부대들의 대격돌에 흥미진진함을 더할 예정이다.

이날 이원웅 PD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수준 높은 특수부대 6팀이 나와서 그 중 가장 강력한 팀이 어디인지 겨뤄보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하며 "2020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군사력이 6위더라. 그 중에서도 가장 특수 임무를 맡으신 분들을 보여드리고, 이들이 우리를 지켜주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기획의도 를 밝혔다.

김희철은 과거 교통사고를 크게 당해 왼쪽 다리가 거의 부서졌고, 철심을 7개나 박아 공익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김희철은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난 성동구청을 나왔다. 나처럼 특수부대나 군대에 대해 잘 모르는 분들도 즐길 수 있도록 이음새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철은 "예전에는 공익이라는 게 죄인처럼 느껴졌다. 그렇지만 나도 사정이 있었고, 떳떳하게 갔다 온 거지 않나. 공익을 다녀온 게 부끄러워할 게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군대를 다녀온 분들에게 존경심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강철부대'는 2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