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교진, '밥심' 출연
엄친아 학창시절 공개
'밥심' 인교진./사진제공=SBS플러스
'밥심' 인교진./사진제공=SBS플러스


국민사랑꾼’, ‘국민울보’로 사랑받는 배우 인교진이 학창시절을 회상한다.

22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 ‘강호동의 밥심’에는 인교진이 출연한다. 인교진은 오랜 무명 시절부터 안방극장을 사로잡기까지 대기만성형인 자신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인교진은 중학생 시절 전교 10등 안에 드는 모범생으로 충청 지역의 명문 고등학교를 장학금 받고 입학했다고 전한다. 그런 인교진이 연예계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있었다. 우연찮게 학교에서 진행된 ‘별밤 뽐내기 대회’ 공개방송에 출전해 노래 부르게 된 것.

인교진은 이를 계기로 학교에 팬레터가 밀려드는 등 인기가 높아지며 무대의 맛을 알게 돼 연필을 놓고 마이크를 잡게 됐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낸다.

인교진은 늦게 뜰 수밖에 없었던 이유 중 하나로 ‘이름’을 꼽으며 단역만 맡았던 시절 일이 안 풀리는 건 이름 때문인가 하는 답답한 마음에 예명을 썼던 사연을 고백한다. 인교진은 중국진출을 해보자며 작명소에서 ‘도이성’이란 예명을 추천받아 활동하게 됐다고.

그러나 중국은 근처에도 못 가봤다고 말하며 그 이름으로도 안 돼서 ‘성이준’이란 예명으로 또 한 번 바꾸었다가 결국 본명으로 돌아온 과정을 털어놓는다.

이날 방송에는 인교진의 8년 지기 절친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배우 김한종이 몰래 온 손님으로 찾아와 인교진과의 우정을 드러내 보는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인교진의 인생 이야기는 22일 오후 9시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