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해밍턴X'미수다' 절친 토크
"사유리, 늘 특별하다고 생각"
에바X리에도 "잘 해낼 것"
'슈퍼맨이 돌아왔다' 374회/ 사진=KBS2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374회/ 사진=KBS2 제공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해밍턴이 절친들의 근황 이야기로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74회 '육아에도 봄날은 온다' 편에서는 봄과 함께 새로운 집에서의 일상을 시작한 샘 해밍턴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사 후 바쁜 샘 아빠를 위해 육아 품앗이를 하러 모인 절친들의 모습이 일요일 밤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이날 해밍턴즈의 새로운 집에는 샘 아빠의 오랜 절친인 에바와 리에가 찾아왔다. KBS '미녀들의 수다'에서 활약했던 두 사람은 샘 아빠와 비슷한 시기에 타국에서 방송을 시작했다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오랜 시간 우정을 유지해왔다.

또한 비슷한 시기에 아이들을 낳으며 현재는 아이들도 그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에바의 둘째 아들 노아는 윌리엄과, 리에의 첫째 딸 예나는 벤틀리와 동갑으로 이날 육아 품앗이 현장에도 함께 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이들끼리 잠시 노는 동안 부모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샘 아빠와 에바, 리에는 과거 함께 방송을 했던 친구들 이야기로 '수다 꽃'을 피웠다. 한국에서 아이 한 명을 낳고 선생님이 된 애나벨부터 핀란드에서 한국 남자와 결혼해 아이를 키우고 있는 따루까지 엄마가 된 미녀들의 근황이 시청자들에게도 반가움을 자아냈다. 지난해 12월 둘째를 출산한 리에의 소식도 전해졌다.

무엇보다 최근 비혼 출산으로 육아의 길로 들어선 사유리의 이야기가 이들 사이에서도 화제였다. 샘 해밍턴은 "그 친구가 늘 특별한 친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에바와 리에 역시 "사유리는 잘 할 것"이라며 응원을 보냈다.

이어 샘 아빠는 "보니까 벤틀리랑 너무 닮았더라고"라며 사유리의 아들 젠을 벤틀리 닮은 꼴이라고 인정했다. 이와 함께 데칼코마니처럼 꼭 닮은 벤틀리와 젠의 사진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로도 샘 아빠와 에바, 리에의 부모들의 수다는 한참을 이어졌다. 함께 나이 들어가며 대화 주제도 아이들과 육아로 바뀐 친구들의 수다 현장이 시청자들에게도 공감과 웃음을 선사하는 시간이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