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더 먹고 가' 방문
차범근 향한 남다른 존경심
"살가운 며느리 되고 싶다"
'더먹고가' 20회/ 사진=MBN 제공
'더먹고가' 20회/ 사진=MBN 제공


배우 한채아가 MBN ‘더 먹고 가(家)’에 출연해 훈훈한 가족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시아버지 차범근을 향한 남다른 존경심부터 산후우울증까지 모두 털어놨다.

지난 21일 방송된 ‘더 먹고 가(家)’ 20회는 평균 2.0%, 최고 2.8%(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3년 만에 복귀 시동을 건 한채아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졌다.

봄을 맞아 새 김치를 준비하는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과 함께 작업에 돌입한 한채아는 시작부터 구두 굽이 통째로 빠져버린 돌발 ‘몸개그’로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후 ‘울산 5대 미녀설’을 언급하는 강호동에게 한채아는 “예능 편집 효과로 내가 직접 얘기한 것처럼 나왔는데, 이후 내가 ‘5대 미녀’가 아닌 것을 증명하는 동창들의 움직임이 활발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쪽파, 달래, 냉이, 씀바귀 등 각종 김치를 순식간에 완성한 후 한채아는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을 위한 점심을 차려줬다. 시어머니표 음식을 고급 식기에 담은 정갈한 한 상과 함께 친정어머니가 직접 만든 냅킨을 얹자 훌륭한 테이블 세팅이 이뤄졌다. 처음 맛보는 독일 가정식에 강호동은 “차범근 감독이 선수 시절부터 드셨던 식단 아니냐. 기운이 그대로 느껴진다”며 감탄했다. 이때 한채아가 앉은 의자마저 박살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나 그에게 ‘예능신’이 강림했음을 알렸다.

이후 한채아는 “결혼 후 한동안 시부모님과 합가해 살았다. 신혼 초에 아버님과 함께 운동을 할 때는 ‘내가 차범근 감독님과 단둘이 운동을 하다니’라는 감동이 있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한 차범근의 ‘손녀 바보’ 면모와 ‘프로 육아’ 솜씨를 자랑했고, “아버님이 나를 정말 예뻐하시는데, 마음처럼 살갑게 대하지 못해서 죄송하다. 겉과 속이 늘 같으시고 가지런하신 아버님을 본받고 싶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점심 식사 후에는 겨우내 땅에 묻혀 있던 김장독을 정리했다. 삽과 호미로 땅을 파 독을 꺼내던 중, 한채아의 '아는 오빠‘ 조재윤이 등장했다. “아침마다 생 들기름으로 가글을 하며 독소를 빼낸다”며 기인 면모를 드러낸 그는 오자마자 막걸리 항아리를 빼내는 작업에 합류했다. 이어 능숙한 삽질과 곡괭이질로 독을 빼낸 후, 과실나무 묘목을 뚝딱 심어 박중훈에 이은 ‘일꾼’ 면모를 톡톡히 보여줬다.

임지호는 한라봉 껍질을 넣은 봄동 물김치와 한라봉 밥, 말린 도루묵과 도치 조림, 돼지 등심구이 등 저녁 준비에 돌입했다. 주방을 찾아온 ‘요리 마니아’ 조재윤은 임지호의 요리 과정을 지켜보며 행복해했고, 임지호는 “도마를 교체할 시점이 온다면 하나를 선물해 주면 안 되냐”는 조재윤의 조심스러운 요청에 즉석에서 도마를 선물했다. 이후 황제성에게 도마를 자랑하러 간 조재윤은 즉석에서 ‘명품 배우’들의 상황극을 펼치며 차진 호흡을 발산했다.

드디어 찾아온 저녁 식사 시간, 임지호는 “한채아의 상큼한 미래를 위해 한라봉을 주재료로 사용했다. 연기자와 엄마, 며느리로 모두 완성될 것이라는 의미의 저녁 밥상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숟가락을 뜰 때마다 모두가 새어 나오는 웃음을 감추지 못한 가운데, 밥 한 그릇을 추가해 식사를 ‘리셋’하는 한채아의 모습에 강호동과 황제성은 “이곳을 찾아온 여배우 중 가장 잘 먹는다”고 칭찬했다.

밤이 깊어가자 한채아는 “육아가 쉽지 않다. 출산 후에 산후우울증을 겪었고, 시댁에서 몸조리를 하면서 친정엄마 생각이 많이 났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야기를 듣던 임지호는 “그 시간을 통해 채아 씨가 굉장히 성장했고, 앞으로가 더욱 멋질 것”이라며 진심이 담긴 위로를 건넸다. “한채아는 오팔, 조재윤은 루비 같다”는 임지호의 찰떡 비유에 분위기가 고조되며 따뜻한 하루가 저물었다.

오랜만에 찾아온 ‘예능신’과 함께, 한채아와 조재윤의 털털한 입담과 끈끈한 우정이 기분 좋은 에너지를 안긴 한 회였다.

‘더 먹고 가’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