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 반짝이 의상
회사 내 입지는?
하우스파티 멤버
'붐붐파워' / 사진 = SBS 제공
'붐붐파워' / 사진 = SBS 제공


슈퍼주니어 동해, 은혁이 SBS 라디오 '붐붐파워'에 출연했다.

최근 10집 앨범 '르네상스'를 내고 활동 중인 슈퍼주니어의 멤버 은혁, 동해가 22일 붐붐파워에 출연했다. 두 사람은 슈퍼주니어의 초창기 히트곡 'U'에 맞춰 스튜디오에 입장, 화려한 랩 실력을 선보이며 붐붐파워 청취자들에게 인사를 했다. 한편 디제이 붐은 게스트보다 더 화려한 반짝이 카디건 의상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데뷔 17년 차 회사 내 입지를 묻는 질문에 동해와 은혁은 발레파킹 같은 서비스는 없고 오히려 직원들이 불편해하는 걸 느낀다면서 중학교 1학년, 2학년때부터 SM에 다니기 시작해서 지금은 회사가 집 같고 멤버들이 가족 같다고 털어놓았다. 5인 이상 모임 금지에 맞춰 은혁, 동해가 하우스파티에 멤버 중 두 명만 더 부를 수 있다면 누굴 부르겠냐는 질문에 은혁은 재력이 있는 시원과 맛집을 많이 아는 신동, 동해는 파티 비용 지불하는 시원과 늘 하이텐션인 희철을 부르겠다고 대답했다.

이번 타이틀곡 '하우스 파티'를 감상하고 난 다음 노래 마지막 부분 예성의 애드립 부분을 언급하면서 예성은 곡을 받으면 자신의 파트보다 애드립을 어떻게 할 건지를 더 고민하는 것 같다고 예성의 애드리브 욕심을 언급했다. 이어 '너라고'의 전주가 나오자 약속이나 한 듯 '노란 콩 ~ 노란 콩'이라고 노래를 불러 'u'의 '겨자케찹치킨밥주걱'에 이은 코믹 가사를 선보였다.

한편, '붐붐파워'는 매일 오후 4시 러브FM, 파워FM에서 동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