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 아내 심진화와 '비스' 동반 출연에 "불편"
'비디오스타' 김원효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원효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김원효가 MBC '비디오스타'에서 아내 심진화가 아닌 다른 여자와 밤을 지새운 사연을 털어놨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대기만성 친구들 특집 '고생 끝에 비스 온다!'로 꾸며지는 가운데 개그맨 부부 김원효, 심진화와 배우 차청화, 뮤지컬 배우 박혜나가 출연해 다양한 볼거리와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개그계의 대표 사랑꾼으로 알려진 김원효는 절친들로 꾸려진 특집 콘셉트에 맞게 아내 심진화 역시 부부가 아닌 '아는 사이'로 출연했음을 밝혔다. 스튜디오의 청일점이었던 그는 마치 대학 여초과의 남학생이 된 듯 불편하다며 그중에서도 제일 불편한 사람으로 필터링 없는 입담의 소유자, 아내 심진화를 지목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원효는 심진화가 아닌 차청화와 밤을 지새운 일화를 밝혔다. 김원효 부부와 차청화가 함께 한 술자리에서 연기에 대한 심오한 대화가 펼쳐져 밤이 새도록 이야기가 끝나지 않았던 것. 이에 심진화는 "다른 사람들이 볼 땐 100% 바람난 것 같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행어 "야~ 안 돼!"로 큰 인기를 누렸던 김원효가 오랜만에 비상대책위원장을 소환한다. 9년이란 시간이 지났음에도 김원효는 즉석에서 준비된 어마어마한 대사량의 대본을 실수 없이 소화해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김원효의 다양한 활약상은 오는 23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