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사에서 쪽잠까지
이연복X오현경X김미경
온정의 손길 나섰다
'스타다큐 마이웨이' 이용녀 / 사진 = TV조선 제공
'스타다큐 마이웨이' 이용녀 / 사진 = TV조선 제공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용녀의 근황이 공개된다.

22일 밤 방송되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신스틸러이자 유기견의 대모로도 유명한 배우 이용녀가 출연한다.

1975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7080 연극계'를 주름잡던 이용녀는 어느 날 "다친 유기견 한 마리로 인해 인생이 180도 달라졌다"고 고백한다. 이용녀는 그때부터 곳곳의 유기견들을 데려와 지내다 생활비가 부족해졌고, "영화가 돈이 된다"는 말을 듣고 연극무대를 떠나 스크린에 데뷔하게 된다.

이후 '여고괴담', '친절한 금자씨', '곡성', '아가씨' 등 다양한 영화에 출연한 것은 물론, 드라마 '주군의 태양', '보이스' 등에서도 맹활약하며 이용녀는 대중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박찬욱 감독은 "다른 배우들이 갖지 못한 무시무시한 느낌도 만들 수 있고, 굉장히 정답고 친밀한 느낌도 만들 수 있는 연기 폭이 넓은 배우"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런데 불과 몇 주 전, 화재 사고로 이용녀의 유기견 보호소가 전소해 그녀와 강아지들의 삶의 터전을 잃어버렸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추위 때문에 지붕 위에 쳐둔 비닐이 열에 녹아 연탄난로 위에 떨어졌고, 비닐이 순식간에 타버려 60평이 남짓한 집과 8마리의 강아지들을 덮쳤다. 남은 강아지들과 함께 도망쳐 나오는 게 다였던 이용녀는 수도도, 가스도, 전기도 안 들어오는 견사에서 씻지도 못하고 쪽잠을 잤다고 말한다.

그런 이용녀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 자원봉사자들이 그녀의 보호소를 찾아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중식의 대가 이연복을 시작으로, 배우 오현경과 김미경 등이 보호소를 찾았다. 이연복은 "우리가 (유기견 모임) SNS에서 '서로 돕자'고 제가 나서서 막 부추겼다. 조금이나마 모금도 하고, 전부 같이 오기로 했다"고 적극 나섰고, 오현경도 "매니저한테 선생님 전화번호 좀 빨리 알아봐 달라고, 전화번호 찾아서 선생님께 그냥 연락드렸다"면서, 어려움에 처한 이용녀를 도와주는 온정의 손길들의 모습도 방송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원조 센 언니들'의 유쾌한 만남도 그려진다. 이용녀가 오랜만에 꽃단장을 하고 '그녀의 우상', 배우 최선자와 데이트에 나선다. 두 배우는 "강렬한 무속인 연기 때문에 다른 역할을 맡기가 힘들었다"며 남다른 고충과 말 못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한다. 그동안 힘들었던 후배 이용녀를 위로하기 위해 최선자가 주선한 한복 나들이 모습도 공개된다.

강아지들과 함께할 때 위로 받고 훨씬 더 큰 행복을 느낀다는 배우 이용녀의 이야기는 22일 밤 10시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