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받은 멤버들
전소민, 김종국 선택
'왕코' 지석진은?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과 김종국이 팀장이 돼 게임을 시작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대상의 품격' 특집으로, 멤버들 중 연예대상을 받은 유재석과 김종국이 주축이 돼 레이스를 진행했다.

다른 멤버들은 두 사람의 팀 중 스스로 팀을 정했다. 전소민과 양세찬, 송지효가 김종국이 있는 방으로 향했고 김종국은 "이제 됐다. 이렇게만 가도 좋을 것 같다"라고 만족스러워했다.

하하는 유재석을 선택, 혼자 앉아있던 유재석을 보며 "외로워서 어쩔 뻔 했냐"라고 큰소리를 쳤다. 그에 이어 이광수가 유재석의 방으로 들어왔고 유재석은 다소 실망스럽다는 모습을 보이며 "괜찮다. 컨트롤이 되는 친구들이다"라고 애써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석진은 김종국이 있는 방을 선택하며 "우승을 향해서 가니까"라고 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