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질만 먹는다"
이색 취향 공개
남다른 음식 철학
'나 어떡해' / 사진 = MBN 제공
'나 어떡해' / 사진 = MBN 제공


'나 어떡해' 카운슬러들이 식탐에 얽힌 경험담으로 의뢰인의 고민 해결에 나선다.

22일 밤 방송되는 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이하 '나 어떡해') 6회에서 카운슬러들이 의뢰인의 고민에 완벽 이입하며 식탐과 관련된 다양한 일화를 풀어놓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음식 앞에만 서면 두 얼굴이 되는 남편 때문에 고민에 빠진 의뢰인의 사연이 공개된다. 사연 속 남편은 음식만 보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식탐을 드러내며 의뢰인을 난처한 상황으로 몰아넣는다고. 이를 본 카운슬러들은 당황한 기색을 보이면서도 걱정 어린 시선으로 사연에 몰입한다.

그런가 하면 카운슬러들은 먹방 대세 홍현희에게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그녀는 "식탐이 많은 게 아니라 양을 많이 먹는 거다. 남의 음식은 탐내지 않는다"라며 확고한 음식 철학으로 황급히 해명에 나선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여기에 게 껍데기와 과일 껍질을 먹는 이색 취향으로 모두를 경악에 빠트린다. 이에 정성호가 "그럼 과일 속과 껍질을 전부 먹는 거네. 그게 식탐이지!"라고 정곡을 찌르자 홍현희는 민망한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유리는 "식구가 여섯이라 맛있는 음식은 보이는 즉시 먹어야 했다"라며 어린 시절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남편의 심리에 공감을 표한다. 여기에 김성주는 "중국집에서도 공용 메뉴인 탕수육을 먼저 먹는다"라며 식탐의 원인을 추측하는가 하면 남편의 잘못된 식사 예절에 일침을 날리며 다양한 해법들을 제시할 예정이다.

홍현희와 정성호의 티격태격 케미가 빛을 발하는 가운데, 카운슬러들이 제시한 현실 반영 솔루션은 무엇이었을지 22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