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씨름돌' 허선행이 '씨름 황제' 이만기에게 행운의 아이템을 받았다.

21일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씨름계의 아이돌 허선행 선수의 2021년 첫 태백장사 도전기가 그려진다.

앞선 예선전에서 승승장구하며 8강에 오른 허선행은 영암군 민속씨름단 최초로 태백 장사 타이틀 획득에 가까워졌다. 하지만 허선행은 준결승전에서 최대의 씨름 라이벌이자 태백장사에 네 번이나 오른 최강의 상대와 맞붙게 되면서 치열한 승부가 예고됐다.

허선행은 경기 초반 비디오 판독까지 가는가 하면 상대에게 불의의 역습을 허용하면서 약점으로 지적되었던 멘탈이 크게 흔들렸다. 과연 허선행이 절체절명의 위기를 극복해낼 수 있을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준결승전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암군씨름단을 격려하기 위해 이만기가 찾아오자 평소 그를 롤모델로 꼽은 허선행은 찐팬의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샤먼 감독’ 김기태를 능가하는 징크스 부자 허선행은 이만기가 영암군 선수들에게 선물한 행운의 '백색 팬티'를 받고 싶다고 부탁했다. 이에 난감해하던 이만기는 허선행의 간절한 눈빛에 못 이겨 자신에게 있어 부적 같은 물건을 어렵게 건네주었다는데 과연 그것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