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송지효, 김종국의 '꾹지효' 러브라인이 이어질까.

21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송지효가 김종국에게 맞서는 ‘송다르크’로 변신한다.

이날은 '런닝맨' 내 '연예대상' 수상자인 유재석과 김종국을 중심으로 한 '대상의 품격' 레이스로 꾸며졌다, 멤버들은 미션마다 원하는 팀장을 선택해 팀을 이뤘고, 이 과정에서 서운함이 쌓인 김종국은 멤버들에게 끊임없이 잔소리를 늘어놨다. 특히 미션 도중 "내가 작전을 얘기했는데 이게 뭐냐?"며 호통치자, 송지효는 "오빠가 그 얘길 언제 했냐"며 호기롭게 받아쳐 '송다르크'의 탄생을 알렸다.

또 김종국이 갑자기 '꾹관장의 헬스 교실'을 열어 초강도 운동을 시키자, 참다못한 송지효은 '불량지효'를 소환해 김종국을 당황하게 한 의미심장한 발언과 함께 김종국에게 물세례까지 날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 뿐만 아니라, 송지효는 '예쁘지효'로도 변신해 김종국의 팔짱을 끼고 "난 오빠밖에 없다"며 애교가 대폭발하는 상황이 발생했는데, 과연 '꾹지효' 러브라인이 재점화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