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긴 동생 온다"
슈주 이특, 집 방문
'팽장고'를 부탁해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과 슈퍼주니어 이특이 자존심을 걸고 요리 대결을 펼쳤다.

21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팽현숙과 가수 이특이 요리 프로그램 시즌2 MC를 꿈꾸며 요리 대결을 펼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팽현숙은 아침부터 분주히 다과상 차리기에 여념이 없었다. 이에 최양락은 "누가 오냐"고 물었고 팽현숙은 “나와 아주 친한 잘생긴 동생이 오기로 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어 등장한 잘생긴 동생의 정체는 바로 슈퍼주니어의 이특이었다. 요리 프로그램 공동 MC를 맡으며 친분을 쌓은 이특과 팽현숙은 이산가족 상봉하는 듯한 격한 포옹 후 쉴 새 없이 대화를 나눴다. 최양락은 둘 사이에 끼지 못하고 철저히 소외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이특은 돌연 "누나 인천에서 데이트 많이 했다고 하지 않았냐!"며 폭탄발언을 던졌다. 이에 최양락이 "저번에는 인천 처음 가봤다고 하지 않았냐"라고 추궁하자, 팽현숙은 "맥아더 장군이 멋있어서 보러갔었다"는 어설픈 변명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팽현숙과 이특은 요리 프로그램 시즌2에 출연하기 위해 즉석 요리 대결에 나섰다. 즉석에서 일명 '팽장고를(?) 부탁해'가 펼쳐졌다. 팽현숙은 최양락에게 보조를 요구했고 최양락은 "보조라면 징글징글 하다"며 한사코 거부했지만 팽현숙의 용돈 전략에 넘어가 보조로 전락했다.

이후 최양락은 팽현숙의 지시에 눈 코 뜰 새 없이 바삐 움직이기 시작했다. 보조 최양락의 고단한 삶을 지켜보던 이특은 "안쓰럽다"고 그의 편을 들었고, 최양락은 이특에게 "시즌2 제안이 오면 하나 엄마 말고 나와 같이 하자"며 은밀한 거래를 제안해 웃음을 안겼다.

과연 팽락 부부 둘 중 누가 이특과 MC를 맡게 될 것인지, 그 결과는 21일 밤 10시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