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현정, 근황 포착…'현대家 며느리' 15년째에도 여전한 관심


노현정 KBS 전 아나운서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노현정은 지난 20일 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20주기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시어머니인 이행자 여사와 서울 종로구 청운동 옛 자택을 찾았다.

이날 노현정은 한복에 가디건을 걸치고 이행자 여사와 함께 우산을 쓰고 청운동 옛 자택을 들어서는 모습이 포착됐다. 마스크를 썼지만 단아하고 우아한 모습이 눈에 띈다.

현대그룹에 따르면 올해 제사는코로나19 방역 지침 준수를 위해 참석자별로 시간대를 나눠 순차적으로 제사를 지내고 나오는 간소한 방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노현정은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KBS 2 '상상플러스'를 통해 큰 인기를 얻으며 KBS 간판 아나운서로 자리매김했다. 2006년 현대그룹 3세인 HN 정대선 사장과 결혼하며 KBS를 퇴사했다.

정의선 대표의 아버지는 현대그룹 창업주 고 정주영의 아들인 고 정몽우 현대알루미늄 회장이다. 현재 노현정은 정대선 사장과의 사이에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다.
노현정, 근황 포착…'현대家 며느리' 15년째에도 여전한 관심
노현정이 방송가를 떠나 현대가의 며느리가 된 지 1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대중은 노현정의 근황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결혼식에 모습을 드러냈고, 10월은 故(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