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STATV 제공
/사진 = STATV 제공


가수 출신 방송인 산다라박이 후배 그룹 펜타곤 키노의 고백에 화답했다.

오는 20일 오후 8시 STATV(스타티비)에서 '아이돌리그'에서 우석은 이번 신곡에 대해 "서브 남주(남자 주인공)를 떠올리게 하는 곡"이라고 소개한다. 이에 산다라박이 "요즘 여성들 사이에서 남주보다 서브 남주에 더 꽂히지 않냐"며 펜타곤의 신곡에 한껏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펜타곤 멤버들의 은밀한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스피드 토크'에서 키노는 산다라박에게 직진 고백을 건네 눈길을 끈다. 친해지고 싶은 아이돌로 2NE1의 산다라박을 지목한 키노는 "학창 시절 휴대전화 배경화면 주인공이 산다라박"이라고 밝혔다. 심지어 당시 파격적이었던 산다라박의 헤어스타일마저 사랑했었다고.
이에 산다라박은 "이제 선배님 말고 누나라고 불러달라"고 답하자 펜타곤 멤버들은 키노를 향해 출세했다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펜타곤을 위해 맞춤형 코너 '순포댄'(순간 포착 댄스)이 펼쳐진다. 주어진 구간의 안무를 추며 제시된 문제를 맞히는 미션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오는 20일 오후 8시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