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미연, 걸그룹 시절 회상
"황바울, 어둠 속에서 꺼내줘"
"나에겐 빛과 같은 사람"
'편스토랑' 간미연 황바울 부부/ 사진=KBS2 제공
'편스토랑' 간미연 황바울 부부/ 사진=KBS2 제공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 간미연, 황바울 부부가 신혼 부부다운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19일 방송되는 ‘편스토랑’에는 짝꿍 특집에 최적화된 신입 편셰프가 출격한다. 결혼 1년 3개월 차 신혼의 단꿈에 빠져 있는 새 신부 간미연과 사랑이 넘치는 3년 연하 남편 배우 황바울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 신혼부부의 달달한 애정이 웃음과 부러움을 유발할 전망이다.

뮤지컬 무대에서 상대 배우로 만나 2019년 결혼한 간미연, 황바울 부부는 최근 녹화에서 틈만 나면 뽀뽀를 하는 등 스킨십을 보여줬다. 평소 조용한 성격의 간미연 역시 애교 넘치는 남편 황바울의 애정 공세에 어쩔 줄 몰라 쑥스러워하면서도 얼굴에 미소가 떠나질 않는 모습이었다. 거침없는 신혼부부의 스킨십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혀를 내둘렀을 정도라고 한다.

이렇게 간미연, 황바울 부부가 넘치는 애정을 과시한 이유가 있었다. 서로의 이상형과 결혼에 골인했다는 것. 간미연은 “난 얼굴을 안 보는 줄 알았는데 보더라. (남편이)웃으면 내 눈에는 너무 예쁘다. 모든 것이 다 용서된다”고 말했다. 황바울 역시 “저희 아내 진짜 귀엽지 않아요?”라며 간미연을 향한 무한 사랑을 자랑했다.

간미연은 어린 시절 데뷔해 활동했던 걸그룹 시절을 떠올리며 어렵게 말을 꺼내기도. 그는 “어린 나이 데뷔해 정신없이 일했다. 정말 감사했지만 힘들 때도 많았다. ‘오늘 눈 감으면 내일 다신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간미연은 “굉장히 어둡고 우울했던 내가 남편(황바울)을 만나고 밝아졌고 긍정적인 사람이 됐다. 남편은 나를 어둠 속에서 꺼내 준 사람이다. 나에게 빛과 같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날 간미연은 남편과의 식사를 준비하면서 식재료 중 특히 ‘알’을 좋아한다며 평소 자주 해 먹는다는 알 요리 레시피를 공개한다. 또한 수십 종의 중화소스를 다채롭게 활용하는 특급 미각과 능수능란한 고수의 요리 실력을 선보여 순식간에 강력 견제 대상으로 떠올랐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황바울도 아이디어가 빛나는 레시피를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고 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9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