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이사한 집에 소녀시대 태연 초대
허물없는 '찐친' 토크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그룹 샤이니 멤버 키가 절친이자 SM 공식 남매로 통하는 소녀시대 멤버 태연을 집으로 초대한다. 키는 태연과 허물없이 ‘찐친’ 토크를 나눴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늘(19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키가 태연을 초대해 집들이를 한다.

키는 앞치마를 장착하고 집들이 손님을 위한 특별 요리를 시작한다. 그는 레시피 없이도 요리를 만들어내는가 하면 양손 스킬을 발휘하는 등 수준급 요리 실력을 보여주며 ‘요리돌’ 면모를 보인다.

키는 집들이 손님으로 찾아온 태연을 “웰컴 투 마이 하우스”라는 환영 인사와 함께 반갑게 맞이한다. 키는 태연의 취향 저격 집들이 선물에 폭풍 감동하고 키의 리액션에 태연도 흐뭇해 해 ‘찐친’다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키와 태연은 저녁 식사를 함께 하며 서로의 근황을 나눈다. 키는 민호에게 서프라이즈 선물을 받았다며 샤이니 멤버들 간의 끈끈한 정을 자랑하기도.

키는 2년 6개월 만에 샤이니 완전체 컴백을 앞두고 들었던 고민과 함께 한 음악 방송에서 "그리운 사람이 있다. 빈자리가 크다"며 고(故) 종현을 언급한 1위 소감에 대해 그 당시 느꼈던 감정과 생각들을 고백했다고 해 태연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태연을 초대한 키의 집들이는 1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