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흥 폭발 논두렁 콘서트
결혼 공격에 "가긴 가야 되나 봐요" 초월 반응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가수 겸 배우 손담비(39)가 논두렁 콘서트를 펼친다.

오늘(19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어머님들과 함께 냉이 캐기에 나선 손담비의 하루가 담긴다.

논두렁에서 냉이 캐기에 여념이 없는 어머니와 어머니 친구들을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눈 손담비는 어머님들의 끝이 없는 결혼 공격에 “시집을 가야 되긴 가야 되나 봐요”라며 초월한 반응으로 응수한다.

한참 냉이를 캐던 손담비는 논두렁 분위기를 확 바꿔 놓는다. 어머님들을 위해 논두렁 콘서트를 펼친 것. 마이크를 건네받은 손담비 어머니의 노래를 시작으로 손담비는 노동요를 열창하며 흥을 한층 끌어올린다. 흥이 폭발한 손담비 모녀는 똑 닮은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한바탕 콘서트가 끝난 후 한 자리에 둘러앉은 손담비와 어머님들. 손담비는 무지개 회원을 궁금해 하는 어머니를 위해 깜짝 전화 연결을 한다. 어머님들의 전폭적인 선택을 받은 무지개 회원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영상 통화로 무지개 회원과 첫 대면한 손담비 어머니의 반응은 어땠을지 기대감을 더한다.

첫 냉이 캐기에 도전한 손담비의 논두렁 콘서트와 어머님들의 선택을 받은 무지개 회원의 정체는 1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