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준, 허당美 알바생→홍합 완판의 조력자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만능 알바생으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김동준은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 마산 홍합 어가 살리기에 나섰다.

김동준은 백종원의 옆에서 고기를 구우며 수제자다운 모습을 뽐냈다. 또한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김정은에게 "인서트 찍으셔야 한다. 제가 가이드해드리겠다"며 스윗함을 자랑했다. 미나리전부터 터키식 홍합 요리 미디예 돌마까지, 시선을 사로잡는 먹방도 펼쳤다.

김동준은 알바생으로 변신해 김정은과 백종원의 홍합탕 요리를 도왔다. 김동준은 홍합 해감부터 마늘 다지기까지 선보이며 보조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정은은 "박력 있다. 약간 돌쇠처럼"이라며 김동준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유병재는 김동준에게 "홍합은 어디에 좋냐"고 물었다. 이에 김동준은 "간 해독에 좋고 영양분이 생각보다 많다. 다이어트에도 좋다"고 답했다. 이어 김동준은 미나리의 효능을 묻는 김정은의 질문에 "미나리도 간 해독에 좋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백종원은 "얘는 뭐만 하면 간 해독에 좋다고 한다"며 미소를 지었다. 김정은은 김동준에게 "그렇게 안 봤는데 얼렁뚱땅이다", "약간 허당기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준은 라이브 쇼핑 당일 아침에도 백종원의 보조로 나서면서 방송 준비에도 열중했다, 김동준은 홍보 요정 면모를 뽐내며 라이브 상품인 생홍합살을 설명했고, 역대급 속도로 2000 박스가 모두 판매됐다. 농벤져스와 제작진은 사상 최초로 2000박스를 추가 오픈, 이 또한 매진을 기록해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