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윤, '개미의 꿈' 출연해 주식 투자 노하우 공유
"시드머니 10만 원…월급 부으며 3년 만에 100억 원"
"이익성·성장성·안전성 강조"
'개미의 꿈' 이정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개미의 꿈' 이정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이정윤 밸런스에셋 대표가 주식 투자법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개미의 꿈'에서는 흙수저에서 벼락부자가 된 주식 고수 이정윤씨가 출연했다.

이정윤은 10만원으로 주식을 시작해 3년 만에 100억을 번 '슈퍼개미'로 유명한 인물. 그는 밸런스투자아카데미 대표로 주식 투자 부문 최초 트리플 크라운 달성, K증권 투자대회에서 4년 연속 수상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1997년 군 입대 후 시드머니 10만 원으로 주식을 시작한 이정윤은 꾸준히 월급을 모아 주식을 해 3년 만에 100억 원을 만들어 개미들의 롤모델로 꼽히고 있다.

이정윤은 "10만원 계좌를 처음 개설했다. 돈이 없는 상태에서 주식을 해서 직장 생활 후 본격적으로 매달 월급을 조금씩 투자했고 3년 만에 100억을 만들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면서 "2의 배수가 되게 재밌다. 2배를 10번 하면 1000배가 된다. 1000만원을 1000배 하면 100억이 된다. 그 당시에는 굉장히 운이 좋았다. IMF 직후라서 2배 올라가는 종목이 매주 나왔다"고 덧붙였다.
'개미의 꿈' 이정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개미의 꿈' 이정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투자 노하우도 아낌없이 전수했다. 이정윤은 "어떻게 하면 돈을 벌 수 있을지를 생각했다. 경제학에서 모든 시장의 가격은 수요와 공급 법칙으로 굴러간다. 주식도 똑같다. 주식 시장에서 가격이 올라가는 건 수요가 물린다는 이야기다"며 "수요와 공급의 이유를 파악하면 좋은 종목을 선정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이익성, 성장성, 안정성을 강조했다. 이정윤은 "재무제표에서 이익성, 성장성, 안정성을 보면 된다. 영업이익율이 높은지, 몇 년 동안 매출액이나 영업 이익이 늘어나고 있는지, 부채비율이 100% 이하면 안정적이다"고 설명했다.

정보 분석도 철저히 하라고 조언했다. 이정윤은 "찌라시는 정보가 아니다. '너만 알고 사라'는 말들은 걸러야 한다. 모두가 아는 정보를 봐야 한다. 증권사 리포트, 경제 기사, 공시를 보라"고 추천했다.

또 차트 분석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정윤은 "추세를 알 수 있다. 지난 급등주들을 공부할 수 있다"며 "그걸 토대로 과거와 현재의 주가 비교가 가능하다. 내가 사고 싶은 종목의 체크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