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살림 9단 남편들과 공감 토크
"도경완, 내 무대마다 꼬투리 잡아 곤란"
'레코드샵' 스틸컷./사진제공=JTBC
'레코드샵'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예능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공감 여왕’ 장윤정이 남편 도경완을 떠올리며 아내를 잘 둔 살림 9단 남편 장항준, 조정치, 김진수와 함께 시종일관 공감대를 이룬다.

오늘(19일) 방송되는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이하 ‘신비한 레코드샵’)에 아내 복 터진 연예계 대표 ‘처복지왕’ 장항준, 조정치, 김진수가 출연한다. 이들은 ‘인생곡’ 소개와 더불어 아내와 자신들의 이야기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이날 녹화에서 MC 장윤정의 텐션이 유난히 높아졌다. 장윤정은 “오늘 너무 재밌다. 남편 생각이 계속 난다”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윤종신은 “사실 오늘 도경완 씨까지 네 분 모셔야 한다”고 말을 꺼냈고, 김진수는 “대한민국 3대 남편 중 한 명이 장윤정의 남편”이라고 덧붙이며 모두의 호응을 얻었다.

또한 ‘육아 스트레스 해소 방법’에 관한 질문에 조정치가 “혼자 골방에서 술을 마신다”고 하자 장윤정은 “나도 술을 마신다. 안주로 멸치만 있어도 너무 행복하다”며 크게 공감했다.

이에 질세라 장항준과 김진수도 ‘멸치’ 안주에 관해 한마디씩 더하며 공감 토크 대잔치가 이어졌다. 윤종신은 이들에게 “모두 주부라서 말이 잘 통한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고, 장윤정은 “얘기하면서 ‘왜 이렇게 나랑 말이 잘 통하지’ 했네”라고 웃으며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만끽했다.

장윤정은 ‘처복지왕’ 3인방에게 “잘나가는 아내를 둔 기분은 어떤지?”에 관해 질문했고, 장항준은 “자랑스럽다. 그 복 다 내가 누린다”면서 “자존심은 차이가 조금만 날 때 얘기”라고 대답을 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장윤정은 “남편 도경완이 나의 무대에 훈수를 둘 때 몇 번 받아줬더니 무대마다 꼬투리를 잡아서 곤란할 때가 있다”면서 훈수에 대처하는 방법을 공개했다고 해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어 김진수는 아내 작사가 양재선과의 첫 만남을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아내를 처음 만난 그날 바로 결혼을 직감했다고 밝혔고, 장윤정 또한 “나도 그랬다”며 공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반면 아내 생각에 눈시울이 붉어진 김진수를 보고 장항준은 “이런 거 못 보겠다”고 질색하면서 자신 역시 아내를 위해 눈물을 흘렸던 사연을 소개했다. 그의 눈물에는 사랑이 아닌 다른 이유가 담겨 있었다는 후문이어서 궁금증을 모은다.

‘신비한 레코드샵’은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가 출연해 ‘인생 이야기’와 ‘인생곡’을 소개하며 플레이리스트를 완성하는 음악 예능.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