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사유리
마약 논란 로버트 할리 근황 전해
"로버트 할리와 매일 연락"
사유리 /사진=라디오스타
사유리 /사진=라디오스타


방송인 사유리가 마약 투약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로버트 할리의 근황을 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사유리는 로버트 할리와 매니저가 같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사유리는 "로버트 할리가 아직도 나쁜 사람과 어울릴까봐 항상 걱정된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하루에 5~6번 씩 할리에게 전화와 문자를 하고 있다"며 "조금 수상하다 싶으면 바로 경찰에 신고하려고 하루 종일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할리는 자숙 기잔 중 사유리에게 쿠키를 직접 만들어 줬다고.

사유리는 "쿠키 안에 나쁜 게 들어 있을까봐 '먹어도 되나' 싶었다. 먹었는데 다행히 괜찮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저는 몰래 임신해서 출산하고, 할리 씨는 몰래 나쁜 거 먹고 자숙 중이라 매니저가 고생이 많다"며 "앞으로는 외국인과 계약 안 할거라더라"라고 말했다.

로버트 할리는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사유리는 과거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엉동이TV'에서 "로버트 할리와 친한데 근황을 알려달라"는 질문을 받고 "로버트 할리가 히로뽕을 해서 혼자 '할리뽕'이라고 부른다"고 대답해 화제가 됐다.

이어 사유리는 "로버트 할리가 건강한지 아내보다 더 체크하고 있다. '지금 뭐하냐', '왜 연락이 없냐', '나쁜 사람이랑 같이 있는거 아니냐'며 감시 중"이라며 "조금만 이상하면 경찰에 신고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로버트 할리는 댓글을 통해 "신고하지 말아요. 착하게 살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