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프렌즈', 지난 17일 방송
오영주, 정의동과 프렌썸 상대로 등장
편안한 케미로 사랑스러운 매력
/사진=채널A '프렌즈' 방송화면
/사진=채널A '프렌즈' 방송화면


방송인 오영주가 누구와 붙어도 손색없는 케미를 보여주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채널A '프렌즈'에서다.

지난 17일 방송된 '프렌즈'에서 오영주는 정의동의 프렌썸 상대로 나섰다. 정의동은 오영주에 대해 "뒤의 온도가 따뜻한 사람"이라고 표현하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하트시그널2'에 출연했다면 첫인상 투표로 오영주를 뽑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쇼핑을 마친 정의동과 오영주는 이기훈, 정재호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오영주는 윷놀이에 승부욕을 불태우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오영주를 본 이기훈은 "너만 보면 광대가 승천한다"며 애정을 보였다.

오영주는 이상형에 대해 "따뜻하고 오래가는 연애를 원한다"며 "오빠처럼 나를 리드해줄 사람이 좋다"고 전했다. 마지막 연애가 언제냐는 질문에는 "어제?"라며 능청스럽게 답했다.

진실게임을 하던 네 사람은 다양한 질문을 주고받았다. 오영주는 '김도균 vs 이기훈'이라는 물음에 망설임 없이 이기훈을 선택하는 결단력을 보였다. 이기훈은 오영주에게 "내게 와 (오)영주"라고 말하며 '하트시그널2'의 명대사를 펼쳤다.

이처럼 오영주는 정재호, 이기훈과의 케미는 물론, 새로 만난 정의동과의 편한 느낌도 자아냈다. 그는 어떤 사람들과 있어도 분위기를 편하게 해 주는 매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프렌즈'에 게스트로 출연하게 된 작사가 김이나는 "(오)영주가 홍일점이어도 어색하지 않다"며 친화력과 케미스트리를 칭찬했다.

따뜻하고 편한 매력으로 '하트시그널2' 때부터 출연진 및 시청자들에게 '최애캐'로 뽑혔던 오영주는 이번 방송에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한편 '프렌즈'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