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에 늙어"
박경혜, 신스틸러
막내다운 패기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박경혜가 막내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는 영업 3일차에 배우 윤경호, 김재화가 아르바이트생으로 와서 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저녁 영업이 이어지던 중, 배우 박경혜가 찾아왔다. 윤경호는 "우리 오늘 하루 사이에 많이 늙었어"라며 아르바이트 고충을 전했다. 박경혜는 다른 출연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박경혜는 오자마자 "이제부터 내가 하겠다"라며 막내답게 곧바로 일에 투입됐다. 그는 설거지를 했고, 조인성은 "모로코에서 했던 실력 좀 발휘해봐라"라며 해외 촬영을 추억했다.

조인성은 "네가 있어서 다행이야. 조금만 더 힘을 내줘"라고 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