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측, 'PD수첩' 내용 반박
"편향된 방송" 맹비난
인터뷰 내용과 다른 녹취록 나와
'PD수첩' 일그러진 영웅편/ 사진=MBC 캡처
'PD수첩' 일그러진 영웅편/ 사진=MBC 캡처


축구선수 기성용이 자신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폭로자 D씨의 육성파일을 법률대리인을 통해 공개했다. 해당 파일에는 D씨가 MBC 'PD수첩'에 출연해 주장한 내용과 상반된 이야기가 담겨 파장이 예상된다.

기성용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PD수첩' 방송 내용에 대해 꼬집었다.

송 변호사는 "전날 방송은 D의 눈물 흘리는 모습으로 자칫 국민들에게 무엇이 진실인가에 대한 편향된 시각을 제공했다"며 자신의 반론과 증거(D의 육성 녹음파일)가 방송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송에서 눈물을 흘리며 진실을 폭로한다는 그 피해자라는 D씨 자신의 육성증언을 직접 국민께서 들어보고 이번 사태의 진실을 판단할 수 있게 하겠다"며 육성 파일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육성파일에 따르면 폭로자 D씨는 기존에 해온 피해 주장은 물론 전날 'PD수첩'에서 한 얘기와 다른 말을 하고 있다.

D씨는 "사건보도는 오보이고 기성용 선수가 아니니 자신의 변호사에게 정정해달라고 했는데 (박지훈)변호사가 '그러면 대국민 사기극이 된다'고, '자기 입장이 뭐가 되냐'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변호사가 실수한 것이니 자기가 싼 똥을 자기가 치워야지"라며 "변호사에게 오보라고 얘기를 해달라고 했는데 '그러면 나는 한국에서 못산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기성용 측이 회유하고 협박했다'는 내용에 대해선 "그런 거 전혀 없다. 우리는 아무런 얘기 없고 자기들끼리 소설 쓰고 있다"며 "자신의 변호사가 자신에게 확인과 동의를 구하지 않고 이 사건을 마음대로 언론에 흘렸다"고도 했다.

또한 "기사가 오보라고 나가는 쪽으로 얘기하고 있는데 오보라고 하면 내면 (기)성용이형이 명예훼손을 걸 수 있는데 절대 하지 말아달라고 얘기해달라"고 밝혔다. D씨는 "변호사는 '자기는 X됐다'고 했다. 대국민사기극이라고 했다"며 "나는 언론에 내 이름이 나와도 어차피 잊혀질 사람이니까 안움직일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송 변호사는 "그동안 D씨 측은 기성용 선수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 처음에는 이를 입증할 '아주 확실한 증거가 있다. 바로 공개하겠다'고 했다"며 "갑자기 말을 바꿔 '공개 못한다. 혹시 기성용 선수가 고소나 소송을 하면 법정에서만 공개하겠다'고 말을 바꿨다"고 했다.

이어 "소송을 하게 되면 재판이 확정될 때까지 오랜 세월 기성용 선수가 의혹을 받는 기간만 길어지게 되는 효과를 노리는 것"이라며 "진실을 밝힐 기회를 이런 저런 이유를 대며 회피하며, 시간 끌기가 목적이 아니라면 '확실한 증거'를 즉시 국민 앞에 공개해 진실을 밝히는 책임있는 자세를 기대한다"고 증거 공개를 촉구했다.

끝으로 송 변호사는 "D씨 측의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한 법적 조치는 오는 26일 안으로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PD수첩' 일그러진 영웅편/ 사진=MBC 캡처
'PD수첩' 일그러진 영웅편/ 사진=MBC 캡처
앞서 D씨의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는 'PD수첩'과의 인터뷰에서 "(피해자들이) 기성용의 성기 모양까지 기억난다"며 "구강성교를 할 때 느낌까지 비참하고 참담한 심정으로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D씨는 "거짓 주장을 할 거면 (증인이 없는) 다른 곳에서 당했다고 하지 않겠느냐. 우리는 모두가 보는 앞에서 항상 같은 자리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만약에 거짓말이라면 다 놓을 수 있다"고 했다.

결국 이날 'PD수첩'을 통해 새롭게 공개된 내용은 D씨의 일방적인 진술이 전부였다. 이 과정에서 자극적인 발언이 나와 대부분의 시선이 한 쪽으로 쏠렸다. 앞서 'PD수첩'이 기성용 사건 폭로자를 만났다며 기대감을 높였던 홍보에 비해선 다소 허무한 내용이었다.

이에 텐아시아는 'PD수첩' 측에 "방송을 제작하면서 폭로자의 진술이 사실인지 확인하는 과정이 있었냐"고 물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