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에게 힘"
광주 양동시장 출격
족발 꼬치까지
'6시 내고향' 쯔양 / 사진 = KBS 제공
'6시 내고향' 쯔양 / 사진 = KBS 제공


먹방 여신 유튜버 쯔양이 KBS 1TV '6시 내고향'의 코너 '힘내라 전통시장'의 리포터로 변신했다.

촬영에 앞서 "어려우신 소상공인 분들께 조금이라도 힘이 되어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힌 쯔양은, 양동시장의 곳곳을 누비며 특유의 밝고 선한 에너지를 전달했다.

특히 음식점에서 명물허전 먹방을 선보이며 그녀의 활약이 더욱 돋보였다는데. 어른 입맛이라 자부하며 순대보다 오소리감투를 먼저 먹는가 하면, 족발은 젓가락에 4개씩 꽂아 족발 꼬치로 먹었다. 게다가 마니아들도 도전하기 힘든 홍어묵에 무려 홍어무침을 함께 싸 먹어,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지켜보던 송준근은 "쌈 싸 먹는 건 내 유행어"라며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고.

뿐만 아니라 41년 전통 한복집에선 장인의 한복을 입고 런웨이를 걸으며, 고운 한복 자태를 뽐내기도 했다는데, 쯔양이 출연하는 '6시 내고향'은 18일 오후 6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