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 '싱어송라이돌'
"'차클' 나와 잘 맞아"
강지영, 팬심 드러내
'차이나는 클라스' 정세운 / 사진 = JTBC 제공
'차이나는 클라스' 정세운 / 사진 = JTBC 제공


가수 정세운이 '차이나는 클라스'를 위해 노래를 선물했다.

코로나19의 등장으로 많은 이들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요즘, 국가에서는 다양한 복지 정책을 시행해 국민을 돕고 있다. 특히 지방 정부들의 정책이 눈길을 끌고 있다. 대표적으로 재난기본소득, 마스크 쓰기 의무화 같은 정책들이 지방에서 시작돼 전국으로 퍼진 사례다. 위기의 순간, 지방정부는 빠른 판단과 추진력으로 많은 국민에게 도움을 줬다. 이에 지방분권 필요에 대한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18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지방자치 부활 30주년을 맞이해 특별한 수업이 펼쳐진다. 주민자치 전문가 목원대학교 공공인재학과 권선필 교수가 지방 자치를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만능엔터테이너 '싱어송라이돌'로 사랑받고 있는 정세운이 출연해 풍성한 이야기를 더한다.

최근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정세운은 "평소 '차이나는 클라스'를 보면서 나와 너무 잘 맞는 프로그램이라고 느꼈다"고 전했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이전부터 정세운의 찐팬이었다"라고 수줍게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정세운은 "진짜 저의 팬이라고요?"라며 놀란 반응을 보였다. 이어 "이번 수업을 위해 특별한 노래를 준비했다"라며 '차이나는 클라스'에 대한 '찐애정'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정세운이 '차이나는 클라스'를 위해 준비한 노래는 18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