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이혼 후 첫 예능
"이혼, 순간적 결정 아니었다"
'수미산장'./사진제공=SKY
'수미산장'./사진제공=SKY


배우 김현숙이 “이혼의 아픔은 오직 아들 덕분에 버틸 수 있었다”며 지극한 모성애를 보여준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KBS, SKY 예능 ‘수미산장’에서는 지난해 안타까운 이혼 소식을 전한 김현숙이 김수미, 박명수 앞에서 진솔한 속내를 털어놓는다.

이날 함께 온 ‘절친’ 전수경은 “현숙이가 가까운 주변 사람들과도 전혀 상의하지 않아서 저도 몰랐다”고 말하고, 박명수 역시 “저도 부부 관찰 예능 '아내의 맛'에 함께 출연했던 사이인데, 기사를 통해 처음 이혼 사실을 알게 돼 당황스러웠다”며 놀라워한다.

김수미는 “이미 사이가 안 좋았는데 부부 관찰 예능에 나왔던 건 아니야?”라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다. 이에 김현숙은 “사람마다 단계가 있는데, 순간적으로 결정한 건 아니었다”며 고개를 젓는다. 주변 지인들에게 이혼 얘기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전 남편도 저 때문에 방송에 노출됐던 사람이기 때문에 지킬 건 지켜주고 싶었다”고 밝힌다.

이에 김수미는 “아무리 힘들었다 해도 아이 아빠니까”라며 김현숙을 토닥이고, 김현숙은 “아들이 7살인데, 아빠를 찾긴 하지만 이 상황에 대해 자연스럽게 설명해주고 있다”며 “힘든 이혼을 전부 버티게 해 준 존재가 바로 아들”이라고 아들에 대한 깊은 사랑을 표현한다.

이혼 뒤 첫 예능에 출격한 김현숙의 속마음은 이날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수미산장’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