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사과문 게재
"신중하지 못한 진행"
"전면 수정해 바로 잡겠다"
시청자 "사과로 끝낼 생각마"
15일 방송된 '친절한 진료실'/ 사진=JTBC 캡처
15일 방송된 '친절한 진료실'/ 사진=JTBC 캡처


JTBC '헬로 마이 닥터 친절한 진료실'(이하 '친절한 진료실') 제작진이 갑상선암을 희화화했다는 지적에 결국 사과했다.

'친절한 진료실' 제작진은 지난 15일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친절한 진료실 제작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제작진은 "15일 방영된 갑상선암 내용과 관련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갑상선암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한 진행으로 불쾌함을 느끼셨을 환우분들과 그 가족 친지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문제가 되는 내용은 전면 수정해 바로 잡겠다"며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진정성 있는 방송을 제작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문제가 된 이날 방송에서 MC 김현욱씨와 출연진은 갑상선암 종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현욱은 유두암, 미분화암, 수질암 등 갑상선암의 이름에 대해 "왜 유두라는 이름을 썼냐", "화산이냐", "역대 병 이름 중에 제일 재미있다", "수술까지 했는데 약 복용이라니 얼마나 불행하냐" 등의 발언을 해 도마에 올랐다. 제작진 또한 이 과정에서 '웃겨', 'ㅋㅋ' 등의 자막을 덧붙여 논란이 일었다.

방송 직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MC 자질이 의심스럽다", "저는 10대부터 약을 먹는 평생 불행한 사람이다", "제작진 사과로 끝내려고 하지마라", "수술했는데 약까지 먹어야하는 그 불행한 사람이 바로 저다", "폐지하라"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또한 제작진의 사과문이 게재된 시점 이후에도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제작진은 해당 회차의 VOD 영상과 문제가 된 부분의 클립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다음은 '친절한 진료실' 제작진 사과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JTBC <친절한 진료실> 제작진입니다.

2021년 3월 15일 월요일 방영된 갑상선암 내용과 관련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본 방송 내용 중 갑상선암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한 진행으로 불쾌함을 느끼셨을 분들과 특히 갑상선암 환우분들과 그 가족 친지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갑상선암이 착한 암이 아니라는 정보를 제공하고자 갑상선암의 종류를 설명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좀 더 신중한 태도를 보였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가볍게 다루어진 점,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문제가 되는 내용은 전면 수정하여 바로 잡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진정성 있는 방송을 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JTBC <친절한 진료실> 제작진 드림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