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경 "이효리 때문에 반려견 키우기 시작"
"연하 남친에 세대 차이 느꼈었다"
안혜경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안혜경이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안혜경이 기상 캐스터 활동 당시의 인기를 고백했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김영희, 윤승열, 김호영, 배다해, 안혜경이 출연, '아이캔두잇! 유캔두잇!' 미라클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배우 안혜경이 다채로운 매력을 자랑한다.

얼짱 기상 캐스터 출신인 안혜경은 활동 당시 인기에 대해 "뭐든지 말만 하면 그대로 이뤄졌다"고 한다. 미니홈피에 일상을 남기며 먹고 싶은 것을 쓰면 그 다음날 기상센터로 그 음식이 배달 왔다는 것. 안혜경은 당시 팬들에게 감사함을 표현했다.

안혜경은 반려견과 반려묘를 한 마리씩 키우며 살고 있다고 한다. 반려견 럭키를 키우게 된 건 이효리 때문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여러 번 파양을 당해 안락사를 하루 앞두고 있던 럭키를 이효리가 안혜경에게 소개해줬다고 한다. 안혜경은 럭키를 보자마자 '내가 아니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바로 입양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자신이 아플 땐 참아도 반려동물은 바로 병원에 데려가고 자신은 즉석식품을 먹더라도 반려동물의 음식은 좋은 것으로 먹인다며 반려동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안혜경은 예전에 사귀었던 연하 남자친구에게 세대 차이 느꼈던 순간으로 "신조어를 모를 때"라고 밝혔다. 남자친구가 신조어의 의미를 물으면 알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검색하기 전까진 결코 알 수 없었다고 한다. 이에 MC 박소현이 알고 있는 신조어를 하나씩 말하자 안혜경은 박소현에게 "연하를 만날 수 있겠다"며 연하와의 만남을 추천해 웃음을 유발했다.

안혜경의 다채로운 매력은 16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